2020.06.23 (화)

  • 흐림동두천 21.3℃
  • 흐림강릉 20.7℃
  • 구름많음서울 24.9℃
  • 박무대전 23.2℃
  • 맑음대구 21.0℃
  • 맑음울산 18.9℃
  • 구름조금광주 21.0℃
  • 맑음부산 20.4℃
  • 구름조금고창 19.0℃
  • 맑음제주 21.6℃
  • 흐림강화 21.9℃
  • 구름많음보은 18.9℃
  • 구름조금금산 22.1℃
  • 맑음강진군 18.1℃
  • 맑음경주시 18.2℃
  • 맑음거제 17.7℃
기상청 제공

사회

국토부, 화성 국제테마파크, 드디어 본 궤도에 오른다

- 16일 한국수자원공사-신세계컨소시엄 협약 체결‧‧‧본격 추진
- 체류형 테마파크, 관광, 쇼핑 등‧‧‧경제활력 제고 기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17일, 과거 두차례 무산된 화성국제테마파크 조성사업이 19년 12월 개발계획 변경 후 4개월간의 협상과정을 거쳐 4월 16일 사업협약을 체결해 본 궤도에 오를 전망이라고 밝혔다.

 

 

화성 국제테마파크 사업은 경기도 화성시 남양읍 신외리, 문호리 일원 약 316만㎡에 복합리조트형 테마파크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10여년 전부터 글로벌 테마파크를 건설하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나 12년에는 사업자 선정과정에서, 17년에는 사업협약 단계에서 무산된 경험이 있다.

 

이후 `18년 2월 경제장관회의'와  `18년 11월 사업자 공모' 등을 거쳐 지속적으로 협의한 결과 사업추진 최초로 협약 체결까지 이르게 된 것이다.

 

이번 협약체결은 ‘19년 12월 국토교통부의 개발계획변경 승인 후 한국수자원공사와 신세계프라퍼티컨소시엄(신세계프라퍼티, 신세계건설)이 추진한 것으로서 사업자는 쥬라기월드 등 네 가지 컨셉의 놀이공원과 공룡알 화석지, 시화호 등 주변경관을 활용한 테마파크(120만㎡), 1,000실 규모의 호텔, 쇼핑 공간 등의 체류 형 복합시설(116만㎡), 테마파크 근로자 등의 정주여건 확보 및 편의제공을 위한 공동주택‧공공시설(80만㎡) 등 총 면적 316만㎡에 약 4.5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국토부와 한국수자원공사는 전문가를 활용하여 테마파크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되는지 확인하는 등 개장완료시까지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금번 사업협약 체결에 따라 국토부는 금년 내 실시계획을 변경하고, 한국수자원공사는 금년 말까지 토지공급 계약을 완료할 계획이며, 사업자는 지자체의 관광단지 및 유원지 지정 등의 인허가를 거쳐 내년 말 공사를 착공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체결로 사업자 지위를 갖게 신세계 프라퍼티컨소시엄은 별도 법인을 설립해 본격적인 사업 착수에 들어갈 계획이며, 사업자는 테마파크 조성으로 직접고용 1.5만 명, 고용유발효과 11만명, 방문객 연 1,900만명, 경제효과 70조원 등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지역사회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화성국제테마파크 사업이 새로운 첫 발을 내딛게 되었다”라며 “국가 관광레저산업의 큰 축을 담당하는 성장 동력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하대성 국토정책관은 “지난 10여 년간 정체되었던 사업이 본 궤도에 오르면서 코로나 19로 침체된 지역 및 국가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하면서 “관계기관과 협력하여 우리나라의 또 하나의 랜드마크로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