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2 (월)

  • 맑음동두천 31.1℃
  • 맑음강릉 30.1℃
  • 맑음서울 31.0℃
  • 맑음대전 29.3℃
  • 맑음대구 27.7℃
  • 맑음울산 26.4℃
  • 맑음광주 26.4℃
  • 맑음부산 25.9℃
  • 맑음고창 26.1℃
  • 맑음제주 23.0℃
  • 맑음강화 28.4℃
  • 맑음보은 28.0℃
  • 맑음금산 28.0℃
  • 맑음강진군 26.4℃
  • 맑음경주시 27.3℃
  • 맑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사회

의사협회와 한의협회 코로나19 치료방법을 두고 신경전

한약선전이 문제돼

 

대한의사협회는 16일 <코로나19 사태라는 국가적 위기 상황을 자신들의 사익 챙기기에 이용하는 대한한의사협회를 강력 규탄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지난 3월초 대한의사협회(의협)와 대한한의사협회(한의협)는 코로나19 치료방법을 두고 신경전을 벌인 바가 있다.

 

당시 의협은 일부 한의원이 중국 약인 솽황롄을 코로나19 치료제로 광고하고 있지만 치료 효과 근거가 없다고 했고, 나아가 이는 국민 공포심을 이용해 자신의 이익을 채우려는 행위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한의협은 치료효과가 검증되지 않은 각종 주사제 선전에 열을 올리고 있는 일부 양방 병의원의 행태에 정부당국의 규제와 처벌을 촉구한다며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하는 의료인이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검증되지 않은 치료법으로 국민들을 현혹하는 행위는 비난받아야 한다고 했다.

 

의료법에서는 한의사를 ‘의료인’, 한방병원을 ‘의료기관’으로 명시하고 있지만,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서 정한 감염병전문병원으로 한방병원은 지정되지 않았다.

 

보건복지부 관계자 역시 “한방병원이 감염병전문병원으로 지정되지 않아 확진환자를 한방병원으로 보낼 수 없고, 한의사들은 의사들처럼 호흡기내과, 감염내과 등 전문의가 없기 때문에 코로나19 치료에서는 제외가 되었다”고 말했다.

 

의사들은 현재 한의학계가 코로나19 확진환자들을 보살피려면 ‘한약 선전’을 하지 않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히고 들어오라고 한다.

 

이에 한의사들은 의사들의 주장은 직능이기주의라고 비판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갈등 속에 지난 13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김강립 1차장은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치료에 한의학 자원을 제대로 활용하지 않고 있다는 주장이 있다. 직역 간 협업을 이끌어내기 위한 논의가 부족했던 점이 있다고 판단된다. 앞으로 논의할 수 있는 기회를 가져보겠다”고 말했다.

 

그후 한의협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코로나19 치료와 관련한 사항을 한의계와 논의할 뜻을 밝힌데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지난 13일 대한의사협회가 개최한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최대집 회장은 “정부에서도 어제 김광립 차관이 한의계에 협업을 이야기한 것 같은데 의료계는 이번 코로나19사태에 대해서 한의계와 협업할 계획이 전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포토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