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7 (금)

  • 흐림동두천 10.6℃
  • 구름많음강릉 16.0℃
  • 천둥번개서울 13.0℃
  • 구름많음대전 19.7℃
  • 흐림대구 11.6℃
  • 울산 11.5℃
  • 흐림광주 16.6℃
  • 부산 12.3℃
  • 구름많음고창 18.3℃
  • 흐림제주 18.1℃
  • 흐림강화 12.1℃
  • 구름많음보은 15.7℃
  • 구름많음금산 18.9℃
  • 흐림강진군 14.1℃
  • 흐림경주시 11.3℃
  • 흐림거제 12.4℃
기상청 제공

사회

코로나19 감염여부 20분만에 진단하는 키트 등장

- 대구 ㈜엠모니터 간편 핵산 추출부터 40분만에 진단, 핵산추출후 20분 진단하는 두 가지 키트 8일 식약처 수출용 허가
-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진단키트 핵심요소인 효소 공급하기로

 

 

 

대구 성서공단에 위치한 ㈜엠모니터는 코로나19 감염여부를 빠르면 20분만에 진단하는 키트를 개발해 4월8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체외진단의료기기 수출용 허가 받아 수출이 가능하게 되었다.

 

진단키트에 사용되는 핵심 효소는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이영호, 이하 ‘대구첨복재단’)에서 공동개발하기로 했다.

 

㈜엠모니터(대표 전효성)의 진단키트 ‘Isopollo COVID-19 detection kit (real-time), Isopollo COVID-19 detection kit (premix) 두 제품이 8일 식약처로부터 수출용 허가를 받았다.

 

이 진단키트는 가열과 냉각을 반복하지 않고도 일정 온도에서 유전자를 증폭시키는 ‘등온증폭기술(LAMP)’을 사용한다.

 

이렇게 되면 가열과 냉각을 위해 소요되던 시간을 대폭 줄이고도 진단이 가능하다.

 

 

Isopollo COVID-19 detection kit (premix) 제품은 샘플을 튜브에 넣고 간편하게 장비없이 핵산을 추출하여 총 40분 만에 코로나19 감염자의 경우 파란색으로, 비감염자의 경우 보라색으로 시약이 발색되어 육안만으로 판단이 가능하다.

 

Isopollo COVID-19 detection kit (real-time) 제품의 경우 진단은 20분 만에 가능하지만 샘플 채취를 위한 시간은 소요된다. 통상 코에서 점액질 샘플을 추출하고 점액질로부터 RNA를 추출한 후 RNA에서 다시 핵산을 추출하는데 30-40분, 추출된 핵산을 증폭하는데 20여 분이 소요된다. 핵산이 추출되면 20분 만에 진단이 가능하다.

 

지금까지 출시된 분자진단 제품은 추출부터 전체 시간이 6시간 남짓 걸리는 제품이 대부분이다. ㈜엠모니터가 개발한 키트는 진단시간을 70~80% 이상 줄여준다.

 

㈜엠모니터는 2014년 7월 창업한 감염병 분자 진단키트 연구, 생산 기업이다. 이번 코로나19 진단키트 생산 전에 인플루엔자, 헬리코박터, 뎅기열, 말라리아 등 진단키트를 판매해왔다. ㈜엠모니터는 제품을 생산·판매하고, 해외 판매는 ㈜인코아도 지원한다. ㈜인코아는 대구첨복재단 입주기업이다.

 

대구첨복재단은 코로나19를 신속하게 진단해주는 키트 개발을 돕기 위해 효소를 개발해 공급하기로 했다. 핵산을 증폭하는 과정에서 핵심요소인 효소를 빠른 시간에 활성화시켜 제공해, 전세계 코로나19 진단을 돕고자 한다. 효소 개발은 신약개발지원센터 구조분석팀(팀장 홍은미)에서 지원하기로 했다.

 

이영호 대구첨복재단 이사장은 “20분만에 코로나19를 진단하는 기술이 한국, 특히 대구에서 개발되어 매우 기쁘다. 전세계가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리하는데 대구첨복재단이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나지훈

나지훈 기자의 기사를 정기적으로 받아 보고 싶으신 분들은 아래 메일로 성함과 이메일 주소를 남겨 주세요.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윤상현의원,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에서 기조연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윤상현 국회의원이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 기조연설 영상을 공개했다. 윤상현 의원은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전 세계 모든 국가들이 북한에 대한 유엔제재를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문재인정부는 북한으로의 개별 관광 정책을 계속 밀어붙이고 있다. 이는 유엔제재결의안과 반대로 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방적인 외교는 여러 나라들이 서로 협력을 증진하면서 국제적인 협력의 평화를 이루는 방법이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 협력은 남북한의 관계를 증진시킬 뿐 아니라 국제사회 동북아 한반도의 영원한 평화를 가져오는 중요한 방법”이라며 ‘예방적 외교’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은 UN경제사회이사회 특별자문기관인 천주평화연합이 2016년 구성했으며 세계 각국의 국회의원들의 경험과 지혜를 하나로 통합시켜 세계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자 하는 목적의식으로 활동하고 있다. 윤 의원은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월드서밋 2019에 이어 2020년에도 기조연설자로 참석했으며 현재 인천 미추홀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해 4선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