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4℃
  • 구름조금강릉 26.3℃
  • 구름조금서울 23.5℃
  • 구름많음대전 22.9℃
  • 맑음대구 26.6℃
  • 구름조금울산 25.6℃
  • 구름조금광주 23.1℃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1.6℃
  • 맑음제주 25.0℃
  • 구름조금강화 22.5℃
  • 맑음보은 20.7℃
  • 맑음금산 21.9℃
  • 맑음강진군 22.4℃
  • 구름조금경주시 24.9℃
  • 맑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정치

이정미 견제구에 민경욱 “오해 소지 인정하나 악의적인 것은 법적대응”

- 민경욱 입장문 통해 “오해의 소지가 생겼음을 인정”
- 이정미, “민경욱 허위사실 공표는 의원직 상실형” 공세
- 민경욱, “사실과 다른 내용을 악의적 이용 시 법적대응”

URL복사

 

 

당내 경선에서 승리해 미래통합당 인천 연수을 공천을 거머쥔 민경욱 의원이 카드뉴스와 관련한 인천선관위의 ‘허위사실 공표’ 결정에 유감을 표명했다.

 

민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홍보담당 직원이 의정활동을 홍보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일”이라며 “직원의 입장에서 담을 내용은 많은데 카드뉴스 한 장으로 축약하다보니 취지와 다른 오해의 소지가 생겼고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각에서 당선 무효형을 운운하며 사실과 다른 내용을 퍼뜨리고 있다”며 “직원들을 보호할 의무와 책임이 있기에 사실과 다른 내용을 악의적으로 이용할 경우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은 선거운동 기간 동안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선거운동본부 차원에서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해 깨끗하고 공명정대한 선거를 치룰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민 의원의 ‘법적대응’ 발언은 같은 지역구에 출마한 정의당 이정미 의원을 견제하고자 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의원은 민 의원에 대해 “당선되더라도 의원직 상실로 이어질 수 있다. 허위사실 공표는 공직선거법 250조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이를 수 있고 100만원 이상의 형을 받게 될 경우 의원직이 상실된다”며 공세를 펼쳤었다.

 

이어 “민 후보는 지난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과정에서 당시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을 감금하고 국회 회의를 방해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된 상태로 이 또한 5백만원 이상의 형을 받게되면 의원직이 상실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합당 연수갑 김진용 예비후보를 예로 들었으며 통합당에 대해 “통합당이 컷오프 된 막말 정치인 민경욱 의원을 부활시키기 위해 경선 기회 특혜를 제공하면서 벌어진 참사”라며 “주민들에게 의원직 상실 가능성이 있는 범법자를 뽑으라는 것은 유권자 우롱”이라고 힐난했다.

 

한편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민 의원의 허위사실 논란과 관련해 긴급회의를 열고 대응책 논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