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4℃
  • 흐림강릉 27.1℃
  • 구름많음서울 25.3℃
  • 구름조금대전 26.5℃
  • 구름조금대구 28.9℃
  • 구름조금울산 29.4℃
  • 맑음광주 28.2℃
  • 맑음부산 25.2℃
  • 맑음고창 25.9℃
  • 맑음제주 23.8℃
  • 구름조금강화 22.0℃
  • 구름많음보은 27.3℃
  • 구름조금금산 26.2℃
  • 맑음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29.8℃
  • 맑음거제 26.4℃
기상청 제공

사회

<2020선택4.13> 국회의원선거 D-60일인 2월15일부터 지방자치단체장 정치행사 참석 제한

- 2월15일부터 선거일까지 지방자치단체장의 정치행사 참석 및 선거대책기구 등 방문 제한, 지방자치단체장 등의 행사 개최·후원 제한
- 정당·후보자 명의의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 금지
- 공무원의 선거관여행위 금지 안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60일 앞둔 2월 15일부터 선거일까지 지방자치단체장은 정당이 개최하는 정견·정책발표회 등 정치행사에 참석하거나 선거대책기구 등을 방문하는 행위가 제한되고, 정당과 후보자는 그 명의로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를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지방자치단체장의 정치행사 참석 선거대책기구 등 방문 제한에 대한 내용은 다음과 같다.

▲ 정당의 정강·정책과 주의·주장을 선거구민 대상으로 홍보·선전하는 행위

▲ 정당이 개최하는 시국강연회, 정견·정책발표회, 당원연수·단합대회 등 일체의 정치행사에 참석하는 행위

▲ 선거대책기구, 선거사무소, 선거연락소를 방문하는 행위

 

다만, 창당·합당·개편대회 및 후보자선출대회에 참석하거나 당원으로서 당원만을 대상으로 개최하는 정당의 공개행사에 의례적으로 방문하는 것은 가능하다.

 

또한, 지방자치단체장과 소속 공무원은 교양강좌, 사업설명회, 공청회, 직능단체모임, 체육대회, 경로행사, 민원상담 기타 각종 행사를 개최하거나 후원할 수 없다.

단, 다음과 같은 내용들은 가능하다.

▲ 법령에 의하여 행사를 개최·후원하는 행위

▲ 특정일·특정시기가 아니면 그 목적을 달성할 수 없는 행사

▲ 천재·지변 기타 재해의 구호·복구를 위한 행위

▲ 유상으로 실시하는 교양강좌나 주민자치센터가 개최하는 교양강좌를 후원하는 행위

▲ 집단민원 또는 긴급한 민원을 해결하기 위한 행위

 

 

 

 

정당•후보자 명의의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 금지

 

누구든지 2월 15일부터 선거일까지 “여기는 ○○당 정책연구소입니다”, “△△△후보 사무실입니다” 등 정당이나 후보자(입후보예정자 포함)의 명의를 밝혀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를 할 수 없다. 이는 정당이나 후보자가 여론조사를 빌미로 인지도를 높이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다.

 

다만, 정당이 당내경선 여론조사를 하거나 정당이나 후보자로부터 의뢰받은 여론조사기관이 의뢰자를 밝히지 않고 자신의 명의로 여론조사를 하는 것은 선거운동에 이르지 않는 한 가능하다.

 

공무원의 선거관여행위 금지 안내

 

중앙선관위는「공무원의 선거관여 행위 금지 안내」책자를 제작하여 중앙 부처 및 지방자치단체에 배부하면서 중앙 부처 소속 공무원과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공무원의 선거관여 행위 금지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중앙선관위는 공무원의 선거관여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대처할 방침이며, 공직선거법에서는 시기별로 제한·금지하는 행위를 규정하고 있으므로 법을 몰라 불이익을 받는 사례가 없도록 관련 규정을 사전에 문의하는 등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리버티코리아포스트 후원:  https://www.ihappynanum.com/Nanum/B/7ZHA9PYYY1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송영길 외통위 위원장, 북핵 대책없이 대북제재 완화만 주장
2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측에 대북제재 완화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송 의원은 "외교통일위원장으로서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들을 만나 인도적 지원 등에 대해 제재의 일부 완화를 강력히 요청할 생각"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그리고 일부 제재위원들과 이미 이메일이나 SNS(사회관계망서비스)로 소통하고 있다면서 "그런 입장을 전달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한미워킹그룹에 대해선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양날의 칼"이라고 했다. 워킹그룹으로 인해 대북정책이 미국의 동의 없이 아무것도 못 하는 형태가 돼선 안 되지만, 남북 교류 사업에서 미국의 제재 면제를 원스톱으로 해결하는 장점도 있다는 설명이다. 송 의원은 북한의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에 대해 북이 "앞으로 대화의 여지를 남긴 것"이라며 "우리 스스로도 대북 전단 같은 문제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송 의원은 미래통합당의 대북정책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 "국정조사는 둘째 문제이고 상임위부터 들어와야 하지 않겠느냐"며 "상임위는 안 하고 국정 조사를 하자는 것은 초등학교도 안 나왔는데 중학교부터 가겠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