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10.1℃
  • 구름많음서울 5.7℃
  • 구름많음대전 4.8℃
  • 맑음대구 9.2℃
  • 맑음울산 9.2℃
  • 맑음광주 6.9℃
  • 구름조금부산 10.4℃
  • 구름많음고창 6.8℃
  • 구름조금제주 12.0℃
  • 흐림강화 4.9℃
  • 구름많음보은 2.1℃
  • 구름많음금산 3.4℃
  • 구름많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9.1℃
  • 구름조금거제 7.7℃
기상청 제공

정치

미래한국당 본격시동, 현역의원 5명 확보 추진...비례 공천 가속화

미래한국당, 사무소‧당헌‧당원 수 등 요건 충족
선관위, 요건 심사 후 ‘미래한국당’ 정당등록 허용
국고보조금 지급일 이전 현역의원 5명 확보 목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3일 홈페이지에 미래한국당 중앙당 등록을 공고하면서 미래한국당의 정식 등록을 허용했다.

 

선관위는 “정당법상 등록요건인 정당의 명칭, 사무소 소재지, 강령 및 당헌, 대표자 및 간부의 성명, 주소, 당원의 수 등을 심사한 바 요건을 충족해 이날 등록 신청을 수리했다”고 밝혔다.

 

미래한국당의 대표는 불출마를 선언한 한선교 의원이, 사무총장은 조훈현 의원이 맡는다.

 

자유한국당에서 제명된 이종명 의원과 불출마를 선언한 김성찬 의원을 포함해 4석을 확보한 미래한국당은 국고보조금이 지급되는 오는 15일 이전에 현역의원 5명 이상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미래한국당이 현역의원 5명을 확보할 경우 5억원 이상의 국고보조금을 받게 된다.

 

자유한국당 총선 불출마 의원들을 중심으로 현역 의원을 확보할 계획인 미래한국당은 비례대표 공천에 가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비례대표 전문정당’, ‘자매정당’, ‘위성정당’의 비판과 함께 더불어민주당이 미래한국당의 시도당 사무실 주소를 확인한 결과 한국당 사무실과 주소가 같거나 논밭에 위치한 외딴 창고였다면서 제대로 된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고 주장했지만, 선관위는 창당 요건을 갖췄다고 판단했다.

 

민주당은 한선교 대표와 조훈현 사무총장 내정자의 정당법 위반 혐의 등을 수사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한 가운데 미래한국당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첫 도입된 이번 총선에서 비례대표 의석을 얼마나 확보될지 주목된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우한교민 '임시항공편' 1대 추가 투입, 날짜는 미정
정부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남아있는 교민과 가족들을 이송하기 위해 임시항공편 1대를 추가 투입하기로 결정했다.중국 후베이성에서 들어오는 외국인과 중국에서 들어오는 내외국인에 대해 시행하는 '입국제한' 조치를 다른 지역이나 국가로 확대하는 방안은 보류하기로 했다.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정부서울청사에서 범부처 확대회의 결과를설명하면서 이같은 우한 교민 이송 계획과 신종코로나 확산방지 대책을 발표했다. 중수본은 우한에 남아있는 교민과 가족들을 데려오기 위한 '3차 전세기'를 마련하기로 했다. 전세기 출발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중국 당국과 협의가 완료되는 대로 이른 시일 안에 우한으로 보낸다는 계획이다. 3차 전세기에는 교민의 중국인 가족도 탑승한다. 1, 2차 전세기에는 중국 정부의 방침에 따라 한국인만 탑승할 수 있었다. 하지만 최근 중국 정부가 3차 전세기에는 교민의 중국인 가족도 탑승할 수 있도록 방침을 바꿨다고 중수본은 설명했다. 전세기에 탑승 할 수 있는 중국 국적자는 교민의 배우자, 부모, 자녀다. 중국 국적의 장인, 장모, 시부모, 형제, 자매, 약혼녀, 여자 친구 등은 배우자 또는 직계 친족에 포함되지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