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3 (화)

  • 흐림동두천 24.4℃
  • 흐림강릉 22.2℃
  • 흐림서울 26.6℃
  • 흐림대전 27.0℃
  • 흐림대구 25.6℃
  • 흐림울산 21.8℃
  • 흐림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2.4℃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4.5℃
  • 흐림강화 20.2℃
  • 흐림보은 25.2℃
  • 흐림금산 24.8℃
  • 흐림강진군 23.3℃
  • 흐림경주시 23.0℃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정치

미래한국당 본격시동, 현역의원 5명 확보 추진...비례 공천 가속화

미래한국당, 사무소‧당헌‧당원 수 등 요건 충족
선관위, 요건 심사 후 ‘미래한국당’ 정당등록 허용
국고보조금 지급일 이전 현역의원 5명 확보 목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3일 홈페이지에 미래한국당 중앙당 등록을 공고하면서 미래한국당의 정식 등록을 허용했다.

 

선관위는 “정당법상 등록요건인 정당의 명칭, 사무소 소재지, 강령 및 당헌, 대표자 및 간부의 성명, 주소, 당원의 수 등을 심사한 바 요건을 충족해 이날 등록 신청을 수리했다”고 밝혔다.

 

미래한국당의 대표는 불출마를 선언한 한선교 의원이, 사무총장은 조훈현 의원이 맡는다.

 

자유한국당에서 제명된 이종명 의원과 불출마를 선언한 김성찬 의원을 포함해 4석을 확보한 미래한국당은 국고보조금이 지급되는 오는 15일 이전에 현역의원 5명 이상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미래한국당이 현역의원 5명을 확보할 경우 5억원 이상의 국고보조금을 받게 된다.

 

자유한국당 총선 불출마 의원들을 중심으로 현역 의원을 확보할 계획인 미래한국당은 비례대표 공천에 가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비례대표 전문정당’, ‘자매정당’, ‘위성정당’의 비판과 함께 더불어민주당이 미래한국당의 시도당 사무실 주소를 확인한 결과 한국당 사무실과 주소가 같거나 논밭에 위치한 외딴 창고였다면서 제대로 된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고 주장했지만, 선관위는 창당 요건을 갖췄다고 판단했다.

 

민주당은 한선교 대표와 조훈현 사무총장 내정자의 정당법 위반 혐의 등을 수사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한 가운데 미래한국당이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첫 도입된 이번 총선에서 비례대표 의석을 얼마나 확보될지 주목된다.




포토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