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5 (토)

  • 맑음동두천 15.7℃
  • 구름많음강릉 20.1℃
  • 구름많음서울 19.5℃
  • 박무대전 20.5℃
  • 박무대구 19.7℃
  • 박무울산 20.1℃
  • 흐림광주 20.8℃
  • 부산 22.3℃
  • 흐림고창 18.8℃
  • 흐림제주 23.5℃
  • 맑음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6.8℃
  • 흐림금산 18.2℃
  • 흐림강진군 19.4℃
  • 구름많음경주시 17.5℃
  • 구름많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KBS, 아카데미 수상도 야당 공격용으로 방송하다니

URL복사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감독상 등 4개 부분을 석권하는 쾌거에 대해 KBS라디오는 자유한국당 공격거리로 삼았다.

 

 

KBS 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는 2월 11일 아침 방송에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에 대해 특집 프로그램처럼 다뤘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아카데미 수상)에 대해 불편함을 느꼈을 것으로 보인다. 그렇게 좋아하는 것 같지 않다. 지난번 칸 수상 때 한국당은 축하논평도 내지 않았다. 소속 의원 가운데 좌빨 영화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봉준호 감독이 과거 블랙리스트에 올랐다”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아카데미 수상도 이렇게 정파적으로 해석해서 의미를 부여하는 것이 바로 KBS의 여당 본색 편향성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 아닌가?

 

 

KBS라디오가 야당을 공격하는 도구로 사용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온 것은 한두 번이 아니지만 이렇게 프로그램 곳곳에서 억지 야당 공격 포인트를 잡아내는 것이 놀랍기만 하다.

 

아카데미 수상 소식에 정파성이 개입될 여지가 어디 있는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모두 축하하고 기뻐해야 할 상황을, 이렇게 야당 때리기로 활용하고 있으니 어이가 없을 뿐이다.

 

그동안 KBS라디오는 김용민, 김경래, 최경영 등이 진행하는 프로그램 여러 코너에서 문재인 정권을 노골적으로 홍보하고 야당에 대해서는 일방적으로 비판해왔다는 비난을 받아왔다.

 

TV, 라디오 할 것 없이 정권의 방송이 돼버린 KBS를 누가 듣고 또 누가 믿을까? 그러는 사이에 시청률과 청취율은 곤두박질쳐서 이미 국민들로부터 잊힌 채널이 돼버렸다.

 

앞으로 선거가 다가오면서 편파, 왜곡 방송은 도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명심하라. 국민들은 문재인 정권과 그 정권에 부역하는 방송에 대해 반드시 심판한다는 것을 말이다.

 

 

 

 

정리: 나지훈 기자 sazahoo72@gmail.com

 

※본 칼럼의 일부 내용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버티코리아포스터 후원:  https://www.ihappynanum.com/Nanum/B/7ZHA9PYYY1>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