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0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4℃
  • 구름조금강릉 26.3℃
  • 구름조금서울 23.5℃
  • 구름많음대전 22.9℃
  • 맑음대구 26.6℃
  • 구름조금울산 25.6℃
  • 구름조금광주 23.1℃
  • 구름조금부산 25.1℃
  • 맑음고창 21.6℃
  • 맑음제주 25.0℃
  • 구름조금강화 22.5℃
  • 맑음보은 20.7℃
  • 맑음금산 21.9℃
  • 맑음강진군 22.4℃
  • 구름조금경주시 24.9℃
  • 맑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정치

최강욱 공소장…"그 서류로 합격하는 데 도움되면 참 좋겠다"

검찰 "조국 아들, 대학원 입시에 활용"…최 비서관 "실제 인턴활동 했다"

  • 등록 2020.01.24 15:56:03
URL복사


최강욱(52)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조국(55)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 조모(24)씨의 인턴 활동 확인서를 작성할 때 "그 서류로 합격하는 데 도움이 되면 참 좋겠습니다"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검찰이 파악했다.

검찰은 해당 확인서가 허위 작성된 것으로 보고 최 비서관을 재판에 넘겼다. 반면 최 비서관은 조 전 장관 아들이 실제 인턴활동을 했으므로 허위가 아니며, 검찰의 기소에 절차적 위법성이 있다고 반박했다.

23일 법무부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낸 최 비서관의 공소장을 보면 최 비서관은 2017년 10월 11일 허위 확인서를 조 전 장관 부인 정경심(58) 동양대 교수에게 주며 이렇게 말했다고 돼 있다. 검찰은 최 비서관이 2017년 10월께 정 교수로부터 아들이 대학원 지원을 앞두고 다양한 인턴 활동 경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변호사 사무실에서 인턴을 한 것처럼 확인서를 발급해달라는 부탁을 했다고 공소장에 적었다.

검찰은 이 확인서에 '2017년 1~10월 매주 2회 총 16시간 동안 변호사 업무 및 기타 법조 직역에 관해 배우고 이해하는 시간을 갖고, 문서정리 및 영문 번역 등 업무를 보조하는 인턴으로서의 역할과 책무를 훌륭하게 수행했음을 확인한다'는 말이 적혀 있다고 파악했다. 또 최 비서관이 허위 내용이 적힌 확인서 파일을 출력한 뒤 말미에 '지도변호사 최강욱' 이름과 함께 인장을 날인해 확인서를 발급한 다음 정 교수에게 전달했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검찰은 이 서류가 아들의 고려대·연세대 대학원 입시에서 활용됐다고 판단했다. 조 전 장관과 정 교수와 공모해 위계로써 대학원 입학 담당자들의 입학 사정 업무를 방해했다는 혐의를 공소장에 기재했다. 조 전 장관의 아들은 2018학년도 전기 고려대 및 연세대 대학원 정치외교학과 입시에서 최종 합격했다.

검찰은 최 비서관이 조 전 장관과 서울대 법대 선후배 사이로 가깝게 지내왔고, 최 비서관이 서울대 대학원 재학 당시 조 전 장관이 지도교수를 맡기도 했다고 공소장에 적었다. 또 최 비서관이 2016년 정 교수의 상속분쟁 소송을 대리하는 등 조 전 장관부부와 두터운 친분 관계를 맺어왔다는 내용도 함께 담았다.

최 비서관은 이날 변호인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검찰이 관련 법규와 절차를 위배한 채 권한을 남용해 다급히 기소를 감행했다"고 반박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이성윤 지검장의 결재 없이 자신을 기소한 것은 위법하다는 것이다.

최 비서관은 공소사실에 대해서도 "조 전 장관의 아들은 (최 비서관이 근무하던) 법무법인 청맥에서 인턴 활동을 했다"며 "서면 작성 보조(문서 편집 등)와 사건 기록·상담 기록 정리와 편철, 공증 서류의 영문 교열 및 번역, 재판 방청 등의 일을 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진중권 교수, 송영길의원에 "성추행은 '문화'가 아니라 범죄...괜히 더듬어만지당이겠나?" 직격탄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19일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뉴질랜드 한국 대사관 현지 직원의 ‘엉덩이 툭툭’ 성추행 의혹에 대해 "문화의 차이도 있다고 본다"며 "같은 남자끼리 배도 한 번씩 툭툭 치고 엉덩이도 치고 그랬다"고 언급했다. 이는 지난 뉴질랜드 정부가 지난 2017년 12월 주뉴질랜드 대사관에서 근무하던 한국 외교관 A씨가 현지 남성 직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제기하며 직접 조사를 요구한 사건관련 발언이다. A씨는 피해 직원의 엉덩이를 만지는 등 3차례 성추행한 의혹을 받았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의 조사가 시작되기 전인 2018년 2월 임기 만료로 뉴질랜드를 떠났다. 외교부는 자체 조사를 통해 A씨에게 2019년 2월, 감봉 1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그러나 피해자가 지난해 10월 뉴질랜드 경찰에 신고했고, 뉴질랜드 사법 당국은 A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하고 한국 정부에 수사 협조를 요청했다. 뉴질랜드 저신다 아던 총리가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관련 문제를 제기하자 외교부는 필리핀에서 근무하고 있던 A씨를 최근 귀국 조치했다. A씨는 신체 접촉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성추행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