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2 (수)

  • 흐림동두천 7.9℃
  • 흐림강릉 9.2℃
  • 서울 8.0℃
  • 대전 8.8℃
  • 흐림대구 9.3℃
  • 흐림울산 12.7℃
  • 박무광주 10.0℃
  • 부산 13.3℃
  • 구름많음고창 9.8℃
  • 흐림제주 13.0℃
  • 흐림강화 7.5℃
  • 흐림보은 7.4℃
  • 흐림금산 8.5℃
  • 구름많음강진군 10.8℃
  • 흐림경주시 11.3℃
  • 흐림거제 13.3℃
기상청 제공

정치

최강욱 공소장…"그 서류로 합격하는 데 도움되면 참 좋겠다"

검찰 "조국 아들, 대학원 입시에 활용"…최 비서관 "실제 인턴활동 했다"

  • 등록 2020.01.24 15:56:03


최강욱(52)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조국(55)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 조모(24)씨의 인턴 활동 확인서를 작성할 때 "그 서류로 합격하는 데 도움이 되면 참 좋겠습니다"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검찰이 파악했다.

검찰은 해당 확인서가 허위 작성된 것으로 보고 최 비서관을 재판에 넘겼다. 반면 최 비서관은 조 전 장관 아들이 실제 인턴활동을 했으므로 허위가 아니며, 검찰의 기소에 절차적 위법성이 있다고 반박했다.

23일 법무부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낸 최 비서관의 공소장을 보면 최 비서관은 2017년 10월 11일 허위 확인서를 조 전 장관 부인 정경심(58) 동양대 교수에게 주며 이렇게 말했다고 돼 있다. 검찰은 최 비서관이 2017년 10월께 정 교수로부터 아들이 대학원 지원을 앞두고 다양한 인턴 활동 경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변호사 사무실에서 인턴을 한 것처럼 확인서를 발급해달라는 부탁을 했다고 공소장에 적었다.

검찰은 이 확인서에 '2017년 1~10월 매주 2회 총 16시간 동안 변호사 업무 및 기타 법조 직역에 관해 배우고 이해하는 시간을 갖고, 문서정리 및 영문 번역 등 업무를 보조하는 인턴으로서의 역할과 책무를 훌륭하게 수행했음을 확인한다'는 말이 적혀 있다고 파악했다. 또 최 비서관이 허위 내용이 적힌 확인서 파일을 출력한 뒤 말미에 '지도변호사 최강욱' 이름과 함께 인장을 날인해 확인서를 발급한 다음 정 교수에게 전달했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검찰은 이 서류가 아들의 고려대·연세대 대학원 입시에서 활용됐다고 판단했다. 조 전 장관과 정 교수와 공모해 위계로써 대학원 입학 담당자들의 입학 사정 업무를 방해했다는 혐의를 공소장에 기재했다. 조 전 장관의 아들은 2018학년도 전기 고려대 및 연세대 대학원 정치외교학과 입시에서 최종 합격했다.

검찰은 최 비서관이 조 전 장관과 서울대 법대 선후배 사이로 가깝게 지내왔고, 최 비서관이 서울대 대학원 재학 당시 조 전 장관이 지도교수를 맡기도 했다고 공소장에 적었다. 또 최 비서관이 2016년 정 교수의 상속분쟁 소송을 대리하는 등 조 전 장관부부와 두터운 친분 관계를 맺어왔다는 내용도 함께 담았다.

최 비서관은 이날 변호인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검찰이 관련 법규와 절차를 위배한 채 권한을 남용해 다급히 기소를 감행했다"고 반박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이성윤 지검장의 결재 없이 자신을 기소한 것은 위법하다는 것이다.

최 비서관은 공소사실에 대해서도 "조 전 장관의 아들은 (최 비서관이 근무하던) 법무법인 청맥에서 인턴 활동을 했다"며 "서면 작성 보조(문서 편집 등)와 사건 기록·상담 기록 정리와 편철, 공증 서류의 영문 교열 및 번역, 재판 방청 등의 일을 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우한교민 '임시항공편' 1대 추가 투입, 날짜는 미정
정부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 남아있는 교민과 가족들을 이송하기 위해 임시항공편 1대를 추가 투입하기로 결정했다.중국 후베이성에서 들어오는 외국인과 중국에서 들어오는 내외국인에 대해 시행하는 '입국제한' 조치를 다른 지역이나 국가로 확대하는 방안은 보류하기로 했다.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정부서울청사에서 범부처 확대회의 결과를설명하면서 이같은 우한 교민 이송 계획과 신종코로나 확산방지 대책을 발표했다. 중수본은 우한에 남아있는 교민과 가족들을 데려오기 위한 '3차 전세기'를 마련하기로 했다. 전세기 출발 날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중국 당국과 협의가 완료되는 대로 이른 시일 안에 우한으로 보낸다는 계획이다. 3차 전세기에는 교민의 중국인 가족도 탑승한다. 1, 2차 전세기에는 중국 정부의 방침에 따라 한국인만 탑승할 수 있었다. 하지만 최근 중국 정부가 3차 전세기에는 교민의 중국인 가족도 탑승할 수 있도록 방침을 바꿨다고 중수본은 설명했다. 전세기에 탑승 할 수 있는 중국 국적자는 교민의 배우자, 부모, 자녀다. 중국 국적의 장인, 장모, 시부모, 형제, 자매, 약혼녀, 여자 친구 등은 배우자 또는 직계 친족에 포함되지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