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4 (화)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0.0℃
  • 맑음서울 -2.3℃
  • 구름많음대전 -0.7℃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2.6℃
  • 맑음광주 2.3℃
  • 맑음부산 2.7℃
  • 구름많음고창 -0.6℃
  • 제주 4.9℃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0.2℃
  • 구름많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북한

운곡목장 2직장

김정은이 먹는 무균돼지

지구상에 국가영도자가 먹는 가축을 따로 키우는 나라는 북한이 유일하다. 김정은의 식탁에 오르는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칠면조고기, 꿩고기, 우유, 낙타젖 등 수십가지의 축산제품들은 북한의 운곡목장에서 생산된다. 평안남도 안주지역에 한 개 군면적의 절반정도의 규모를 가진 운곡목장에는 돼지고기만을 생산하는 목장인 2직장이 있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돼지고기를 북한의 고위층들은 [무균돼지]라고 부른다.

 

북한 일반인들이 먹는 돼지고기

북한 시중에서 판매되는 돼지고기는 일반 가정들이나 축산가내협동에서 생산하여 판매하는 고기다. 그러다보니 이런 돼지는 방역이 소홀할 수밖에 없어 돼지의 몸에는 인체에 해로운 여러 가지 기생충들과 병원성 유해균들이 서식한다. 더욱이 바닥 청소도 제대로 하지 않는 좁은 우리에서 키우는 돼지들의 경우는 더 말할 것도 없다.

북한에서는 현재 사람에게도 쉽게 전염되는 돼지 십이지장충이나 촌백충 등 기생충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아 많은 돼지들이 기생충병에 걸려있다

 

운곡목장 무균돼지

한국과 다른 나라들에서 말하는 무균돼지는 식용이 아니다사람의 장기이식 등 의학과학연구를 위해 실험용으로 키우고 있다. 그러나 북한의 운곡목장 2직장에서 기르는 무균돼지는 김정은과 북한의 고위측근들의 식용으로 사육되고 있는 것이다.

 

무균돼지 사육을 위해 운곡목장 2직장에서는 돼지우리의 온도를 계절에 관계없이 항상 23~25도를, 습도는 60%를 보장해야 하고 배설물은 즉시에 제거한다. 그리고 일주일에 두 번씩 바닥을 불소독기로 살균하고 벽과 공기를 알코올 분무로 소독한다.

소독에 쓰이는 알코올은 사람이 먹을 수 있는 70도의 고급 에타놀이다. 무균돼지의 사료는 만청산연구원 연구사들과 현장 기술지도원들의 기술협의를 거쳐 상급기관에서 비준한 약초를 첨가해 생산공급되고 있다.

 

무균돼지 축사는 사료를 투여하는 시간엔 돼지의 입맛을 돋우기 위해 조명을 밝게 해주고 돼지가 자는 시간엔 은은한 붉은색조명을 켜도록 했다.

사육공들이 우리에 들어가자면 반드시 위생방역실을 거치게 되는데 탈의실과 연결된 샤와장에서 먼저 목욕을 해야 한다. 목욕을 마치면 자외선 소독실에 들어가 알몸으로 자외선소독실에서 소독된 위생복을 입고서야 돼지우리에서 작업을 할 수 있다. 일을 끝내고 나올 때에도 위생복 입을 때 했던 꼭 같은 행동을 반복해야 한다.

 

돼지에 약초를 먹인다?

김정은의 부친인 김정일이 프랑스산 고급술과 기름진 음식을 너무 많아 먹다나니 동맥경화증, 고지혈증 등 혈관성 질환을 앓았다. 그래서 동맥경화에 좋다는 달맞이꽃도 돼지사료에 첨가했다.

달맞이꽃은 밤에만 핀다고 하여 월견초라고도 부르는데 뿌리와 씨앗은 비만치료에 효과가 좋아 김정일과 고위간부들이 특별히 관심을 두었다. 돼지고기는 먹어야겠는데 살이 너무 찌는 것은 늘 두려웠던 것이다.

 

다 자란 무균돼지는 특수 제작된 운반차량에 실려 평양시 룡성구역 금수산의사당경리부 소속의 룡성특수식료공장(428공장) 5직장에서 도살한 다음 중앙당 5과를 통해 김정은과 특권계층들에게 제공된다. 이런 엄밀한 방역체계와 과학적인 사료섭취, 청결한 위생조건을 거쳐서 생산된 무균돼지는 도살과정과 검정분석과정, 위생평가과정까지 마쳐야 김정일과 그 가족, 그리고 특권층의 몇몇 간부들에게만 공급되는 것이다.

 



무균돼지 관리사

운곡목장 2직장에 근무하는 돼지관리사들은 모두 여성들이다. 이들은 고등학교(고급중학교)를 졸업하고 중앙당 5과의 추천으로 북한의 전 지역에서 선발된다. 무균돼지를 사육하는 과정에서 잘못이 생겨 고기의 질이 낮게 판정되면 담당 사육공은 물론 작업반장이나 직장장도 생사를 장담할 수 없다. 고기의 질에 따라 당과 수령에 대한 충성심을 평가하기 때문이다.

 

무균돼지관리사들과 현장 연구사들의 몸에 조금이라도 이상이 생겨도 마찬가지다. 분기마다 종합검진을 받아 B형간염이나 오메바성 적리 등 전염성 질병이 발견되면 2주간 외부와 격리된 채 치료를 받는다. 그 후 2차 검사에서도 결과가 개선되지 않은 대상은 목장에서 해고된다. 운곡목장에서 생산되는 일체 생산물은 김정은의 건강과 생명 안전으로 직결되기 때문에 건강에 문제가 있는 자들은 배제하는 것이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한일정상 "솔직한 대화" 한목소리…하루 동안 여섯번 만나
15개월만에 정상회담을 가진 한일정상이 양국 관계개선을 위한 '솔직한 대화'를 한목소리로강조했다.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를 방문한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4일(오후) 아베 총리의숙소인 청두 샹그릴라 호텔에서 만났다. 지난달 방콕에서 11분간'즉석환담'을 하긴 했지만, 공식적인 정상회담장에서한일정상이 마주한 것은 지난해 9월 미국 뉴욕 정상회담 이후 15개월만이다. 지난해 뉴욕에서의 한일 정상회담이 문 대통령의 숙소에서 열린 만큼,순번에 따라 이번에는 아베 총리의 숙소에서 회담을 열게 된 것이라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두 정상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사태 이후 악화일로를 걷는 한일관계를 의식한 듯 이따금 미소를 보이면서도 시종 엄숙한 표정을 지우지 못했다. 아베 총리가 먼저 회담 장에 도착해 뒷짐을 지고 문 대통령을 기다렸고, 1분 뒤 도착한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게 다가가 악수를 청했다. 두 정상은 밝은 표정으로 양국 국기를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었고 이후 본격적인 회담이 시작됐다. 회담에서는 양국 정상 모두 '솔직한 대화'를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먼저 모두발언을 한 아베 총리는 문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