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30 (월)

  • 흐림동두천 4.5℃
  • 구름조금강릉 11.8℃
  • 박무서울 4.7℃
  • 대전 8.3℃
  • 구름많음대구 9.9℃
  • 맑음울산 12.6℃
  • 흐림광주 9.6℃
  • 맑음부산 13.5℃
  • 흐림고창 7.1℃
  • 흐림제주 12.0℃
  • 흐림강화 3.8℃
  • 흐림보은 6.3℃
  • 흐림금산 7.4℃
  • 흐림강진군 10.8℃
  • 구름많음경주시 10.2℃
  • 흐림거제 11.3℃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편파. 무능 경영의 대가를 직원들에게 돌리지 말라.


양승동 체제가 들어선 이후 KBS는 총체적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 KBS가 정권의 홍보매체로 전락했다는 비판에다, 광고 급감 등에 따른 천억 대 가까운 적자, 시청률의 폭락 등 어디를 봐도 비상상황이다. 

이런 문제의 핵심은 KBS가 문재인 정권을 위한 편파적인 보도 등을 하자 국민들이 KBS를 외면한데 따른 것이다. 따라서 해법은 KBS가 공정하고 객관적인 보도를 하면 되는 것이다. 

그런데 양승동 사장은 이런 노력은 하지 않고 직원들의 고혈(膏血)을 짜서 비상경영을 이어 가려고하고 있다. 

적자 폭이 커지자 직원들에게 6일의 휴가 외에 무급 휴가 6일을 강제로 보내더니, 1직급과 관리직급제를 없애서 직급수당을 줄인데 이어, 교통비 보조금도 축소하고, 간부 등에게 주던 주유 상품권 지급도 중단한다고 한다.  

편파, 왜곡보도와 무능경영에 따른 대가를 고스란히 직원들에게 전가시키고 있다. 

직원들도 이런 사측의 횡포에 크게 반발하고 있지만 민노총 소속 노조원들은 그나마 드러내 놓고 불만을 토로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노측과 사측이 한 편이 되어 문재인 정권을 홍보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직원들은 그저 속으로만 사측을 원망하고 있는 것 같다.  

이것이 집단주의의 무서운 현실이 아닌가?   


집단의 이름으로 자행되는 잘못에 대해서 침묵한 대가를 지금 대한민국과 KBS 등이 고스란히 그 값을 치르고 있는 것이다. 

KBS인들이여 비겁한 침묵의 카르텔을 깨뜨려라. 그리고 당당하게 일어나 KBS 사측의 잘못을 외쳐라.  권리 위에 잠자는 자들이 되지 말라.  









<리버티코리아포스트 후원 https://www.ihappynanum.com/Nanum/B/7ZHA9PYYY1  >



배너




외교

더보기
한일정상 "솔직한 대화" 한목소리…하루 동안 여섯번 만나
15개월만에 정상회담을 가진 한일정상이 양국 관계개선을 위한 '솔직한 대화'를 한목소리로강조했다.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를 방문한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4일(오후) 아베 총리의숙소인 청두 샹그릴라 호텔에서 만났다. 지난달 방콕에서 11분간'즉석환담'을 하긴 했지만, 공식적인 정상회담장에서한일정상이 마주한 것은 지난해 9월 미국 뉴욕 정상회담 이후 15개월만이다. 지난해 뉴욕에서의 한일 정상회담이 문 대통령의 숙소에서 열린 만큼,순번에 따라 이번에는 아베 총리의 숙소에서 회담을 열게 된 것이라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두 정상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사태 이후 악화일로를 걷는 한일관계를 의식한 듯 이따금 미소를 보이면서도 시종 엄숙한 표정을 지우지 못했다. 아베 총리가 먼저 회담 장에 도착해 뒷짐을 지고 문 대통령을 기다렸고, 1분 뒤 도착한 문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게 다가가 악수를 청했다. 두 정상은 밝은 표정으로 양국 국기를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었고 이후 본격적인 회담이 시작됐다. 회담에서는 양국 정상 모두 '솔직한 대화'를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먼저 모두발언을 한 아베 총리는 문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