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7 (금)

  • 맑음동두천 9.0℃
  • 구름많음강릉 12.0℃
  • 박무서울 11.5℃
  • 맑음대전 14.0℃
  • 구름많음대구 12.1℃
  • 구름많음울산 12.4℃
  • 맑음광주 13.8℃
  • 구름많음부산 12.9℃
  • 구름많음고창 11.6℃
  • 구름조금제주 14.5℃
  • 구름많음강화 10.0℃
  • 맑음보은 10.5℃
  • 맑음금산 10.5℃
  • 맑음강진군 12.1℃
  • 구름많음경주시 11.9℃
  • 구름많음거제 12.6℃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지상파 3사 보도본부장 청와대 비서실장 왜 만났나?


KBS와 MBC, SBS 등 지상파 방송 3사 보도본부장이 최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을 만난 것으로 드러났다. 

대통령 비서실장이 지상파 방송 3사의 보도 총책임자를 소집하듯이 함께 만난 이유가 무엇인가? 업무 관련성이 없는 자들이 왜 만났단 말인가?  

그동안 지상파 방송 3사가 문재인 정권을 적극 홍보해준 데 대해, 감사의 인사를 하기 위해서 만났나?  

아니면 최근 각종 ‘권력 게이트’로 문재인 정권이 붕괴될 위기에 처해있으니까 다급해진 나머지, 문재인 정권을 더 적극적으로 보호해 달라고 당부하기 위한 자리였단 말인가?    

이미 지상파 방송은 편파, 왜곡 보도의 대명사로 낙인찍힌 채  국민들로 부터 외면을 받고 있다. 아예 TV를 시청하지 않는 가구가 날로 늘어나고 있고, 그 자리를 유튜브가 대신하고 있다. TV 대신 유튜브 시대가 활짝 열린 것이다. 

이 모든 원인의 핵심은 민주노총이 장악한 지상파 방송을 문재인 정권이 정권 유지 수단으로 할용하고 있다는 것이 국민들의 판단이다.     

따라서 더 이상 왜곡 방송으로 정권을 연장하려는 술수를 멈추기 바란다. 이미 모든 국민이 다 알아버렸다. 방송이 정권의 호위무사가 돼 버렸다는 것을 말이다. 

그리고 국민을 기만한 부패한 권력과 그 권력에 부역한 방송인들이 곧 심판을 받을 것임을 잊지 말기 바란다. 







정리: 나지훈 기자 sazahoo72@gmail.com


※본 칼럼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버티코리아포스트 후원 https://www.ihappynanum.com/Nanum/B/7ZHA9PYYY1  >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윤상현의원,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에서 기조연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윤상현 국회의원이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 기조연설 영상을 공개했다. 윤상현 의원은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전 세계 모든 국가들이 북한에 대한 유엔제재를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문재인정부는 북한으로의 개별 관광 정책을 계속 밀어붙이고 있다. 이는 유엔제재결의안과 반대로 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방적인 외교는 여러 나라들이 서로 협력을 증진하면서 국제적인 협력의 평화를 이루는 방법이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 협력은 남북한의 관계를 증진시킬 뿐 아니라 국제사회 동북아 한반도의 영원한 평화를 가져오는 중요한 방법”이라며 ‘예방적 외교’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은 UN경제사회이사회 특별자문기관인 천주평화연합이 2016년 구성했으며 세계 각국의 국회의원들의 경험과 지혜를 하나로 통합시켜 세계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자 하는 목적의식으로 활동하고 있다. 윤 의원은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월드서밋 2019에 이어 2020년에도 기조연설자로 참석했으며 현재 인천 미추홀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해 4선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