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8 (토)

  • 맑음동두천 19.5℃
  • 맑음강릉 12.7℃
  • 맑음서울 17.5℃
  • 구름조금대전 18.2℃
  • 구름많음대구 19.3℃
  • 구름많음울산 15.2℃
  • 맑음광주 17.8℃
  • 맑음부산 15.6℃
  • 맑음고창 13.3℃
  • 구름조금제주 13.6℃
  • 맑음강화 14.3℃
  • 구름많음보은 17.6℃
  • 구름많음금산 15.8℃
  • 맑음강진군 15.3℃
  • 구름많음경주시 16.6℃
  • 맑음거제 16.2℃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청와대 앞 예배 진압’, KBS가 바람 잡고 경찰이 나섰다?


경찰이 11월 25일 저녁 전격적으로 청와대 앞 기독교 예배공간에 대한 진압작전과 같은 행동에 돌입했다. 

수많은 전경들을 투입해 노상 예배 공간을 에워싸듯이 경찰을 배치했다. 동원된 경찰버스만 해도 수십 대였다. 그리고 수차례 걸쳐 ‘철거명령’을 내린다고 스피커를 통해 방송했다.  

이유는 ‘야간 예배로 부근 맹(盲)학교의 학생들에게 소음 공해로 인한 피해를 주고 인근 주민들도 민원을 제기 한다’는 이유였다. 그러나 예배 시 나온 소음의 측정치는 기준치를 밑돌았다. 

기독교인들이 ‘문재인 퇴진’ 운동을 벌이고, 황교안 대표까지 단식에 나서니까 겁먹은 정권이 강제 해산하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   

50일 넘게 철야 기도를 이어가던 기독교인들은 한 치의 흐트러짐 없이 기도했고, 더러는 경찰에게 강하게 항의했다. 

그러는 사이에 유튜브와 SNS를 통해 이 소식을 전해들은 기독교인들이 전국 곳곳에서 몰려들었다. 

직장 일을 마치고 바로 나온 사람들, 지방에서 김장을 하다가 내 팽개치고 나온 주부, 부산에서 급히 열차를 타고 오신 분 등 효자동 예배 공간에는 순식간에 사람들로 차고 넘쳤다. 평소보다 몇 배나 많은 사람들이 몰린 것이다. 기적과 같았다. 

마지막 남은 국민저항운동 본부인 효자동 예배공간마저 빼앗긴다면, 나라를 잃을지도 모른다는 절박함에 자발적으로 나선 인파들이었다. 

경찰도 수많은 인원들이 한꺼번에 몰려들자 놀라고 당황했다. 그러자 경찰은 밤 10시를 전후해서 철수하기 시작했다. 


기독교인들은 하나님의 은혜라고 찬송했다. 


경찰의 전격적인 ‘진압 작전’ 하루 전날인 11월 24일, <KBS뉴스9>은 ‘야간예배로 인한 소음으로, 인근 맹(盲)학교 등 주민들의 민원이 많다’고 주장하며, 경찰의 조치를 촉구하는 식의 보도를 했다.  

한마디로 KBS와 경찰이 짜고 친 작전이라고 볼 수밖에 없는 것이다. 

그동안 적폐청산 등에서 보여줬던 공식인 “선(先) 보도, 후(後) 수사” 기법인 것이다. KBS가 바람 잡고 경찰이 진압에 나선 셈이지만, 오히려  기도하는 사람들이 이긴 것이다.  


정권이 그 어떤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도 국민의 기본 권리인 집회와 예배를 막을 수 없다. 다만 그 정권의 수명만 재촉할 뿐이다. 

어제 밤은 많은 기독교인들이 하나님의 능력을 다시 한 번 더 체험하며 감사한 날이었다. 




정리: 나지훈 기자 sazahoo72@gmail.com


※본 칼럼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버티코리아포스트 후원 https://www.ihappynanum.com/Nanum/B/7ZHA9PYYY1  >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윤상현의원,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에서 기조연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윤상현 국회의원이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 기조연설 영상을 공개했다. 윤상현 의원은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전 세계 모든 국가들이 북한에 대한 유엔제재를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문재인정부는 북한으로의 개별 관광 정책을 계속 밀어붙이고 있다. 이는 유엔제재결의안과 반대로 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방적인 외교는 여러 나라들이 서로 협력을 증진하면서 국제적인 협력의 평화를 이루는 방법이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 협력은 남북한의 관계를 증진시킬 뿐 아니라 국제사회 동북아 한반도의 영원한 평화를 가져오는 중요한 방법”이라며 ‘예방적 외교’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은 UN경제사회이사회 특별자문기관인 천주평화연합이 2016년 구성했으며 세계 각국의 국회의원들의 경험과 지혜를 하나로 통합시켜 세계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자 하는 목적의식으로 활동하고 있다. 윤 의원은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월드서밋 2019에 이어 2020년에도 기조연설자로 참석했으며 현재 인천 미추홀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해 4선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