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7 (금)

  • 맑음동두천 8.8℃
  • 구름조금강릉 11.6℃
  • 맑음서울 11.5℃
  • 구름조금대전 13.5℃
  • 구름조금대구 11.3℃
  • 구름많음울산 11.7℃
  • 맑음광주 12.3℃
  • 구름많음부산 12.5℃
  • 구름많음고창 10.2℃
  • 맑음제주 14.4℃
  • 구름많음강화 9.3℃
  • 맑음보은 10.5℃
  • 구름조금금산 10.0℃
  • 구름조금강진군 11.4℃
  • 구름많음경주시 11.3℃
  • 맑음거제 11.9℃
기상청 제공

사회

탈북민 이동현씨 통일부 앞 무기한 단수 단식 돌입 “탈북민도 대한민국 국민이다”

탈북민 이동현(자영업)씨가  25일 통일부 앞에서 무기한 단수 단식에 돌입했다.  이씨는 탈북민 한성옥모자의 아사 사건과  탈북어민 2명의 강제북송에 항의해. 재발방지와 통일부장관을 비롯한 책임자 퇴출 및 처벌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입장문이다 


무기한 단수단식(斷水斷食)에 들어가며

 

  저는 탈북인 출신 대한민국 국민입니다. 1973년 함경북도 청진에서 태어나 2008년 북조선을 탈출해 2011년 대한민국으로 왔습니다. 탈북 후 중국에서 2번 북송 돼 총 28개월 동안 도집결소와 구류장에서 지옥 같은 수감 생활을 했습니다. 두 번 모두 탈출했기 때문에 북에서는 탈옥범으로 수배까지 당했습니다.

  부모님은 모두 돌아가셨고, 현재 북에서 데려온 아내‧두 아들과 함께 서울에 정착해 살고 있습니다. 제가 엄동(嚴冬) 날씨에 이밥과 반찬은 물론 물까지 끊은 채 이 자리에 나선 것은 풍요로운 자유 대한민국에 와서 굶어 죽은 한성옥 모자와 이번 어선탈북 청년의 강제북송 사건을 보고 남의 일이 아니라는 절박감과 불안감, 그리고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꼈기 때문입니다.

  저도 북조선 입장에서 보면 죄인입니다. 조국을 등진 배신자요, 감옥에서 탈출해 남조선으로 도망 온 범법자입니다. 아마 대한민국에 들어온 대부분의 탈북민이 북한 입장에서는 저처럼 범죄자일 것입니다. 통일부 장관 김연철 말대로 두 명의 어선탈북 청년이 북에서 죄를 지었기 때문에 북송했다면, 저도 북송 대상입니다.

  대한민국은 연쇄 살인을 저질러도 사형 당하지 않습니다. 대한민국을 파괴하기 위해 북에서 파견한 간첩도 사형하지 않습니다. 1987년 대한민국 국민 115명을 살해한 KAL기 폭파범 김현희도 버젓이 전향해 잘 살고 있습니다. 사실을 확인하지도 않고 북한이 살인범이라고 주장했다고, 목숨 걸로 온 탈북청년을 사지(死地)로 보낸 이 정권의 실체는 정녕 무엇입니까. 3대 세습 북한 독재자 김정은의 부산 방문을 위한 인신공양이 맞나요.

  저는 생계를 뒤로한 채 고(故) 한성옥 모자 추모 분향소에서 100일을 지새웠습니다. 수많은 국민이 애도를 표하고 갔습니다만 야당 국회의원 몇 사람만 빼고, 여당 의원은 물론 관악구청, 통일부, 정부 관계자는 단 한 명도 다녀가지 않았습니다. 세월호 희생자만 국민이고, 용산참사 희생자만 국민입니까.

  우리 북조선 출신 국민도 엄연한 대한민국 국민입니다. 우리는 보호도 받지만 세금도 내고, 자발적으로 국방 의무도 집니다. 헌법에 따라 대통령을 포함한 관료와 정치인은 국민의 재산과 생명을 지켜줄 의무가 있고, 우리는 재산과 생명을 보호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정치인이 이 의무를 저버리면 탄핵감입니다.

  저는 항의합니다. 목숨 걸고 항의합니다. 저는 단수단식 시위를 시작하며 음식은 물론 물 한 방울도 입에 대지 않겠습니다. 며칠 있으면 쓰러지겠지요, 아마 죽을 지도 모릅니다. 그래도 일없습니다. 탈북민들의 인권과 자유를 찾는 길에 한성옥 모자와 어선탈북 청년의 죽음이 모자라면 나의 죽음을 얹어서라도 인권과 자유를 지키고 싶습니다. 내가 쓰러져 안 되면 다른 탈북민이 뒤를 이어줄 겁니다. 절대로 이 길에서 물러서지 않으렵니다.

  정부가 반(反)탈북인 정책을 고수하면, 대한민국이 공산화되면, 어차피 저를 비롯한 탈북민은 우선순위로 처형될 게 뻔합니다. 이래 죽으나 저래 죽으나 마찬가지인데, 공산화되기 전에 주체적으로 제 운명을 스스로 결정하겠습니다. 제가 죽거든 제 유골을 화장해 이곳, 통일부가 있는 정부서울청사 앞에 뿌려주십시오. 제 넋이 두 눈 부릅뜨고 탈북민을 굶겨 죽이고, 강제 북송해 죽인 김연철과 이 정권을 저주‧심판하겠습니다.

2019년 11월 25일

탈북 대한민국 국민 이동현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윤상현의원,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에서 기조연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윤상현 국회의원이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 기조연설 영상을 공개했다. 윤상현 의원은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전 세계 모든 국가들이 북한에 대한 유엔제재를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문재인정부는 북한으로의 개별 관광 정책을 계속 밀어붙이고 있다. 이는 유엔제재결의안과 반대로 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방적인 외교는 여러 나라들이 서로 협력을 증진하면서 국제적인 협력의 평화를 이루는 방법이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 협력은 남북한의 관계를 증진시킬 뿐 아니라 국제사회 동북아 한반도의 영원한 평화를 가져오는 중요한 방법”이라며 ‘예방적 외교’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은 UN경제사회이사회 특별자문기관인 천주평화연합이 2016년 구성했으며 세계 각국의 국회의원들의 경험과 지혜를 하나로 통합시켜 세계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자 하는 목적의식으로 활동하고 있다. 윤 의원은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월드서밋 2019에 이어 2020년에도 기조연설자로 참석했으며 현재 인천 미추홀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해 4선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