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8 (토)

  • 맑음동두천 17.7℃
  • 맑음강릉 12.2℃
  • 맑음서울 17.2℃
  • 구름많음대전 16.5℃
  • 구름조금대구 19.0℃
  • 구름많음울산 14.0℃
  • 맑음광주 16.6℃
  • 맑음부산 15.5℃
  • 구름조금고창 11.9℃
  • 구름조금제주 13.0℃
  • 맑음강화 12.6℃
  • 구름조금보은 17.4℃
  • 구름조금금산 15.5℃
  • 구름조금강진군 14.0℃
  • 구름많음경주시 15.1℃
  • 구름조금거제 15.4℃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유시민 출연 선거관련 방송 계획, 당장 중단하라.

- 유시민, 총선 앞두고 5천만원 거액의 출연료 받고 토론프로그램 진행
- KBS 올해 1,000억대 적자 예상...제2의 김제동인가?


유시민 씨가 총선을 앞두고 KBS로부터 거액의 출연료를 받고 토론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한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유 씨 등이 받는 출연료가 5,000 만원이 넘는다고 알려졌다.   

유 씨가 오는 22일 KBS 선거 관련 토크쇼 ‘정치합시다’에 고정 패널로 출연한다고 한다. 그런데도 KBS는 아직 유 씨와 정식 계약을 체결하지도 않았다는 것이다. 

아마도 김제동 씨 경우처럼 파문이 일 것을 우려해 문서 대신, 구두계약을 체결한 것이 아닌가하고 의심된다. 

내년 총선이 4월인 점을 감안하면 불과 4-5개월 동안, 단 몇 차례 방송을 하고서 이런 거액의 출연료를 지급하려는 것이 말이 되는 것인가? 유시민이 제2의 김제동인가?

KBS는 올해 천억 원 대의 적자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편파, 왜곡 보도를 하고 있는 KBS를 시청자들이 외면하면서 시청률 폭락과 광고 급락이 겹쳤기 때문이다. 


유시민 씨는 이미 요설(妖說)로 혹세무민(惑世誣民)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자이다. 

조국 씨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사무실 컴퓨터를 몰래 옮긴 것은 증거인멸을 위한 것이 아니라, 증거를 지키기 위해서였다고 말한 자이다. 
게다가 유 씨는 조국수사와 관련해 ‘KBS기자들이 검찰과 내통하고 있다’는 말을 퍼뜨렸고, 이에 KBS 사장은 담당기자들에 대한 조사 등을 지시했다가 호된 여론의 질타를 받기도 했다.    

이런 자를 KBS가 거액을 주고 기용한다고 하니 KBS구성원들은 안중에도 없이 오로지 문재인 정권에만 충성하면 되는 것인가?     

유시민 씨가 어떤 거짓말로 세상을 어지럽히고 사람들을 현혹해 내년 선거에 영향을 미칠지 우려가 앞선다. 

KBS는 당장 유시민 씨의 방송 출연을 중단하라.  







<리버티코리아포스트 후원 https://www.ihappynanum.com/Nanum/B/7ZHA9PYYY1  >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윤상현의원,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에서 기조연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윤상현 국회의원이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 기조연설 영상을 공개했다. 윤상현 의원은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전 세계 모든 국가들이 북한에 대한 유엔제재를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문재인정부는 북한으로의 개별 관광 정책을 계속 밀어붙이고 있다. 이는 유엔제재결의안과 반대로 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방적인 외교는 여러 나라들이 서로 협력을 증진하면서 국제적인 협력의 평화를 이루는 방법이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 협력은 남북한의 관계를 증진시킬 뿐 아니라 국제사회 동북아 한반도의 영원한 평화를 가져오는 중요한 방법”이라며 ‘예방적 외교’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은 UN경제사회이사회 특별자문기관인 천주평화연합이 2016년 구성했으며 세계 각국의 국회의원들의 경험과 지혜를 하나로 통합시켜 세계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자 하는 목적의식으로 활동하고 있다. 윤 의원은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월드서밋 2019에 이어 2020년에도 기조연설자로 참석했으며 현재 인천 미추홀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해 4선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