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7 (금)

  • 흐림동두천 10.6℃
  • 구름많음강릉 16.0℃
  • 천둥번개서울 13.0℃
  • 구름많음대전 19.7℃
  • 흐림대구 11.6℃
  • 울산 11.5℃
  • 흐림광주 16.6℃
  • 부산 12.3℃
  • 구름많음고창 18.3℃
  • 흐림제주 18.1℃
  • 흐림강화 12.1℃
  • 구름많음보은 15.7℃
  • 구름많음금산 18.9℃
  • 흐림강진군 14.1℃
  • 흐림경주시 11.3℃
  • 흐림거제 12.4℃
기상청 제공

정치

북한의 힘겨운 조국 수호...."조국을 끝까지 지켜라 !”

"조구기를 살려내라"
북한의 잇단 선전 선동 내용과 배경
검찰개혁과 적폐청산 연결, 장관 임명 옹호
국론 분열 겨냥, 혼란 조성 목적도

 

북한이 조국(曺國) 법무장관 임명 강행[99] 직전인 98조국 임명을 다그치라!”는 요지의 대남 선동[본보 913일 기사북한지령으로 문재인 조국 장관 임명?’ 참조]을 자행한 데 이어, 최근 연달아 조국 정국과 관련한 선전 선동을 강화하고 있다.

 

대남 인터넷 선전 매체인 메아리는 지난 925진보진영의 유력인물 제거를 위한 <마녀사냥>’ 제하로 남한의 보수 진영을 비방했고, 그 다음날인 26일에는 적폐청산의 완성은 검찰개혁으로제하의 선동문을 발표했다.

 

진보진영의 유력인물 제거를 위한 <마녀사냥>’ 요지

 

최근 남조선 보수패당은 신임 법무장관 조국에 대해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할 사람이 검찰 개혁을 운운하고 있다고 비방하는가 하면 박원순·리재명·김경수에게도 갖은 누명을 씌워 물어 메치기 공세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이 민주개혁세력의 주요인물들을 제거하기 위한 책동에 매달리고 있는 것은 민주진영에서 다음기 대통령후보로 거론되는 그들을 사전에 매장하고 ,그들 사이에 갈등을 조성하여 어부지리를 얻기 위해서이다.

 

황교안·나경원·김성태·장제원의 아들딸들이 부정부패 의혹에 휩싸여 있는데, 이런 구정물이 몸에 푹 배인 시정배 집단이 누굴 헐뜯는 것이야말로 삶은 소대가리도 웃을 일 아닌가.

 

보수세력이 아무리 진보진영의 유력인물 제거를 위한 마녀사냥에 열을 올려도 처지는 달라지지 않는다. 민심은 이미 이 나라와 민족의 운명은 안중에도 없이 일신 일파의 집권 야망에 광분하는 보수세력들에게 사형선고를 내렸다.

 

적폐청산의 완성은 검찰개혁으로요지

 

촛불민심이 요구하는 적폐청산은 제대로 되지 않고 있으며, 보수적폐세력은 여전히 활개를 치며 반인민적·반민족적인 죄악들을 덧쌓고 있다.

 

적폐청산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는 요인의 기본은 검찰 개혁이 미루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된다는 것이 언론·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검찰은 보수적폐세력들을 운명공동체로 보고 있으며 보수세력들과 손잡고 현 정권의 적폐청산 흐름을 끊어버리려 한다.

 

지금 보수세력들이 신임 법무장관을 무작정 매장하려 들고 당국의 검찰개혁 추진에 대해 검찰 죽이기라고 헐뜯으며 필사적으로 발악하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검찰개혁이 곧 적폐청산의 완성이다”, “검찰개혁을 위해 촛불을 다시 들자는 남조선 각 계층의 주장은 너무 옳다. 현실은 정의와 진리를 갈망하는 남조선의 각 계층이 더욱 굳게 단결하여 사법개혁과 적폐청산을 보다 과감하게 밀고 나갈 것을 요구한다.

 

이와 같은 북한의 선전 선동 공세와 관련, 자신들의 입맛에 맞고, 자신들의 목표 달성에 충분히 기여할 만한 인물들이 남한 국민들의 지탄을 받고 있는데 대한 일종의 위기감을 표출한 것이라고 북한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특히, 검찰[사법]개혁과 적폐청산을 연결시켜 그 문제를 집중 거론해온 조국 법무장관 임명을 정당화함으로써, 남한 내 거부·퇴출 움직임에 제동을 걸려는 의도라고 지적한다.


 

또한, 조국 장관의 사임·파면을 요구하는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친북세력들을 자극하여 여론의 주도권을 잡으라는 일종의 지령이라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이른바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의 연일 계속되는 검찰청 앞 촛불시위와 일부 대학교수들의 조국 지지 성명과 밀접한 연관이 있음을 부정할 수 없다고 강조한다.

 

한편으로는 조국 사태로 인한 정치권의 갈등이 고조되고 국론 분열 양상으로까지 치닫고 있는 상황을 노려, 극도의 혼란을 조성하려는 상투적인 작태라는 견해도 있다일각에서는 이러한 선전 선동과 함께, 국민들의 관심을 돌리기 위한 군사적 도발, 예를 들면 미사일·방사포 발사나 NLL 침범 등도 예상할 수 있다는 의견마저 대두되고 있다.

<편집국>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윤상현의원,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에서 기조연설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윤상현 국회의원이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총회 기조연설 영상을 공개했다. 윤상현 의원은 기조연설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전 세계 모든 국가들이 북한에 대한 유엔제재를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문재인정부는 북한으로의 개별 관광 정책을 계속 밀어붙이고 있다. 이는 유엔제재결의안과 반대로 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방적인 외교는 여러 나라들이 서로 협력을 증진하면서 국제적인 협력의 평화를 이루는 방법이자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 협력은 남북한의 관계를 증진시킬 뿐 아니라 국제사회 동북아 한반도의 영원한 평화를 가져오는 중요한 방법”이라며 ‘예방적 외교’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은 UN경제사회이사회 특별자문기관인 천주평화연합이 2016년 구성했으며 세계 각국의 국회의원들의 경험과 지혜를 하나로 통합시켜 세계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자 하는 목적의식으로 활동하고 있다. 윤 의원은 세계평화국회의원연합 월드서밋 2019에 이어 2020년에도 기조연설자로 참석했으며 현재 인천 미추홀구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로 등록해 4선 도전을 준비하고 있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