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8 (수)

  • 흐림동두천 1.4℃
  • 흐림강릉 6.7℃
  • 맑음서울 0.6℃
  • 박무대전 2.5℃
  • 구름조금대구 8.6℃
  • 구름많음울산 9.4℃
  • 구름많음광주 5.5℃
  • 구름많음부산 9.9℃
  • 흐림고창 4.9℃
  • 흐림제주 8.9℃
  • 맑음강화 1.5℃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3.3℃
  • 구름많음강진군 7.2℃
  • 맑음경주시 9.2℃
  • 맑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가족 사기단’(家族 詐欺團)을 위한 변명

“조국이 조국을 살렸다!”고들 하던데...
이 나라 ‘국민’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다
‘자유민주 헌정 회복' 공로표창을 허(許)하라?


李  斧

 

누군가는 가족 사기단’(家族 詐欺團)이라고 했다. ‘막장 다큐라며 크게 웃었다. 허탈하다고도 했다. 그렇게 ()이 정한 절차를 마쳤단다.

언제 적 지껄였던 말씀이 떠오른다며 씁쓸해 하는, 아니 분노하는 국민’(國民)들도 많다고 한다.


 

청문회 때 많이 시달린 분들이 오히려 일을 더 잘한다는 전설 같은 이야기가 있다... 업무에서 아주 유능하다는 것을 보여 청문회 때 제기된 여러 염려가 기우였다는 것을 보여달라...”

 

글쎄, “오히려 일을 더 잘한다가 사실인지 아닌지는 모르겠지만, 이른바 인사권자에 대한 복종심이 오히려 더더욱 강해진다는 건 맞지 않겠는가. 임명을 실행에 옮기신 것은, 이와 함께...

 

가족 사기단’(家族 詐欺團)을 믿고 사랑, 조가신애’(曺家信愛)하면서 편들기·변호·변명·엄호하려고 말()처럼, 조가지마’(曺家之馬)로서 요령소리 나게 뛰어준 여러 분()들의 명분과 열정에 보답하기 위한 결연한 선택 아니었겠는가. 이런 가운데...

 

엊그제 아무개 일간신문에 실린 조국 지명은 우리 사회에 불행 중 다행제목의 칼럼이 인구(人口)에 회자(膾炙)되고 있단다. 본문을 전부 읽지 않아도 그 칼럼의 부제만 봐도 대략 내용을 짐작할 수 있다고.

= 도덕독점한 듯 선악 이분법 일삼던 좌파의 위선적 정체, ‘개념 유명인들 실체, 베일 벗은 의 모습, 인터넷 여론 조작 현장조국 덕에 만천하 드러나 =

 

또한, 호사가(好事家)들은 이렇게도 짖고 있단다.

조국이 조국을 살렸다!”

 

이 나라에서 자유민주 헌정이 중단·파괴되었다고 믿는 많은 국민들의 입장에서는 전향’(轉向)하지 않은 사회주의자가 이 나라 법()을 주무르게 된 것이 어쩌면 더 자연스럽지 않느냐며 자조(自嘲) 섞인 냉소(冷笑)를 보내기도 한단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가족 사기단은 매우 적절한 명칭에다가 확실한 목적이 있지 않을까?

이 나라 국민들의 분노를 뭉치게 하면서 자유민주 헌정회복의 꿈과 희망과 용기를 북돋아주질 않았나. 분명 士氣團’(사기단)이 딱 맞을 듯하다. 하지만...

 

결정적인 문제는 너무 모르는 게 많다는 점이지 싶다. 자기와 자기 주변에서 일어난 일은 그리도 모르는 분()이 남들 한 일에는 법()을 들이대서 밝히는 무리의 두목을 해야겠다는 것 아닌가. 아무튼...

 

서울대 학보 대학신문에 따르면 지난 1~6일까지 엿새 동안 학부 재학생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전체 응답자 644명 중 476(73.9%)이 조 후보자의 장관 임명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임명에 찬성한다는 응답자는 109(16.9%),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59(9.2%)이었다... 총학은 지난 1·2차 촛불집회에 오는 93차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아무개 일간지 기사가 그 흔하다는 가짜 뉴스는 아니지 싶다.


    

결국 촛불로 흥한 자, ‘촛불에 데이는 꼴이 되어가고 있는 중이다. 태풍도 지나갔으니, ‘촛불이 쉬 꺼지지도 않을 듯하다. 혹시 죽창’(竹槍)과 횃불까지 등장할지도 알 수 없다. 새삼 가족 사기단의 엄청난 위력이 느껴진다.

 

조만간 이 나라 국민’(國民)들에게서 이런 함성이 나올 수도 있겠다임명을 굳이 밀어붙이셨다니...

 

자유민주 헌정 회복 공로표창을 가족 사기단에 허()하라!”

 

글쎄... 그 표창장도 의학전문대학원진학에 쓰일려나?

<本報 主筆>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전직 외교관들, “외교안보정책을 180도 전환하라”
나라사랑 전직외교관포럼이 어제(15일) 제8차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시국선언은 우리 안보상황에 대한 정부 당국자들의 인식을 정면으로 비판하며 정책의 전면적 전환을 촉구하고 있다. 이재춘 전 주러시아 대사를 비롯한 전직외교관들은 현정부의 외교노선이 지켜야 할 안보질서적 기본을 무시한다고 비판하는 성명을 연초부터 수차례에 걸쳐 발표해 왔다. 아래에 선언서 전문을 싣는다. <제8차 시국선언> 외교안보정책을 180도 전환하라 1. 북한 비핵화 무산에 대해 현 정부는 책임을 져야 한다. 2019년 12월 11일 미국이 주도하여 유엔 안보리 이사국들이 북한 문제를 다루기 위해 긴급회의를 소집함으로써 지난 2년간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국제사회가 기울여왔던 외교적 노력은 사실상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이러한 결과는 그간 우리 정부가 우리 우방국들을 기만하고 안보리 제재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배은망덕하게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을 포함한 다수의 세계 정상들에게 북한제재 완화를 요청한 것이 역효과를 낸 것이라고도 볼 수 있다. 북한은 연말까지 북한이 수용할 수 있는 새로운 제안을 미국이 제시하지 않을 경우 핵과 미사일 도발을 재개할 것이라고 협박하고 있고 미국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