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5 (일)

  • 맑음동두천 28.4℃
  • 구름많음강릉 23.5℃
  • 구름조금서울 29.3℃
  • 구름조금대전 29.0℃
  • 구름조금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6.0℃
  • 흐림부산 25.6℃
  • 흐림고창 24.8℃
  • 흐림제주 26.2℃
  • 맑음강화 26.6℃
  • 맑음보은 28.4℃
  • 맑음금산 27.8℃
  • 구름조금강진군 26.5℃
  • 구름많음경주시 28.2℃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북한

북한 대형식수원, 방사능에 고스란히 노출

례성강으로 흘러드는 방사능 물질, 그대로 유입되어 황해까지



위성 이미지를 통해 북한이라는 은둔왕조를 세상에 노출시키는데 큰 기여를 하고 있는 전문블로그 The Access DPRK는 My North Korea라는 이름으로 북한 실태 고발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8월 3일 이 블로그는 "방사성 강(Radioactive River)"이라는 제목의 정보를 공유하여 북한의 주요 식수원들이 핵개발에 사용되는 우라늄 농축시설에서 뿜어져 나오는 대량 폐기물질들로 인해 얼마나 병들고 있는지 고발했다. 다음은 블로그 전문이다. 

북한은 파리 협정의 서명국이며, 조림을 계획하고, 선전을 통해 얼마나 깨끗하고 아름다운지를 자랑한다. 북한의 시골이 아름답고 숲이 우거진 산이 있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북한은 핵무기에 환장한 가난한 산업국이기도 하다. 그러한 체제에서 산업 및 군사적 진보는 항상 자연과 사람들의 복지보다 우선한다. 이러한 예 가운데 하나는 평양 우라늄 광산 및 농축시설 폐기물로 심하게 오염된 례성강이다.


 
북한의 우라늄 가공 공장 중 하나인 평산은  두 강의 합류지점에 위치하며, 그중 큰 강이 례성강으로, 금천시와 한강 하구 약 80 km에 걸쳐 남쪽으로 흘러 황해로 유입되기 전까지 남북한이 공유하고 있다.

이 공장은 북쪽 석탄에서 채굴되는 우라늄을 농축한다. 우라늄은 더 높은 수준의 방사성 원소를 함유한 천연 광석에서 채굴되거나 북한의 풍부한 저급 석탄에서 발견된다. 석탄에서 우라늄을 얻는 데는 여러공정을 거쳐야하기에 말그대로 어마어마한 양의 독극물과 폐기물이 발생된다.

유독성 물질을 처리하기 위한 일반적인 국제 예방조치에는 오염된 배기물 및 에어로졸의 총량을 제한하고, 폐수처리 및 지하수 오염 방지를 위해 두꺼운 시트로 여러 층의 저장소에 폐기물을 저장하는 방식이 있다.


 
북한은 1980년대에 우라늄 농축시설 건설을 시작했다. 2003년까지 누수에 대한 위성 증거만이 존재했으나 수십년 동안 이 과정이 진행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이 시설 자체는 례성강의 작은 지류 하천들이 합류하는 지점에 위치해 있는데, 이는 지류에 버려진 모든 폐기성 물질들이 곧장 례성강으로 들어간다는 것을 의미한다.


 
Google Earth 덕분에 불행히도 폐수 저장소로 폐기물을 운반하는 파이프에 누출이 발생하여 례성강 지류에서 황해로 유독성 물이 쏟아져 들어갔음을 확인할 수 있다. 
 


2006년의 이 이미지에서, 명확하게 식별가능한 검은 폐기물 층이 공장에서 흘러나와  폐 파이프 아래에 축적되었다. 명백한 조류꽃도 볼 수 있다. 작은 꽃은 전 세계적으로 자연적으로 발생하지만 특정 종류의 오염 결과일 수도 있다. 꽃은 독소를 방출하며 물고기와 사람들에게 매우 해로울 수 있다.



2011년으로 가면 폐찌꺼기가 실제로 강바닥에 쌓여있고, 파이프의 양쪽 끝에서 새어나오고 있으며 오염된 물이 강의 북쪽 강둑을 돌아서 하류로 흐르고 있음을 볼 수 있다.


 
2017 년 5 월, 미확인 백색 물질의 누출이 발견되었다. 2011년의 누출과 같이 이 가벼운 재료는 분명 하류로 운반되고 있다. 



겨울철에도 계속해서 물질들이 스며나오는 것을 분명하게 볼 수 있다. 파이프의 각 끝에서 녹아나온 뜨거운 폐수가 얼어붙은 지류를 통해 강에 직접 버려진다. 



폐수 저장소는 338,000 평방미터 (33.7 헥타르)에 이르는데 전혀 정비가 되어있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로인해 지하수와 우물이 큰 위험에 처할뿐 아니라 독성 물질이 강에 스며들 가능성은 더 많아진다.

약 20만 명의 사람들이 공장 근처와 례성강을 따라 하류에 모여 산다. 평양과 금촌의 두 주요도시 외에도 강둑을 따라 작은 마을이 여러 개 있다. 강은 식수, 세탁 및 농업을 위한 유일한 수원이다. 오염된 물을 사용하여 재배된 식물은 종종 그 오염 물질을 농축한 다음 이를 먹는 동물과 사람들에게 전달된다.

공장의 다양한 오염 물질은 약 6억 명이 거주하는 황해에서 유입되는 다른 식수원으로 흘러가게 된다.

강 오염은 북한의 심각한 문제이며 심지어 북한의 주요 식수원에도 영향을 미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