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맑음동두천 19.8℃
  • 흐림강릉 18.7℃
  • 서울 21.4℃
  • 대전 21.2℃
  • 구름많음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24.7℃
  • 흐림광주 22.7℃
  • 구름조금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0.4℃
  • 구름조금제주 22.8℃
  • 흐림강화 21.2℃
  • 흐림보은 21.0℃
  • 흐림금산 20.5℃
  • 흐림강진군 22.2℃
  • 흐림경주시 23.8℃
  • 구름조금거제 24.0℃
기상청 제공

자유칼럼

"대깨문"들을 어떻게 쓸어버릴가요?

요즘 세상사 열불만 터지는데...금방 혼자서 크게 웃은 소릴 하나 해본다.

한국인들은 머리가 좋아서인지 아니면 자유 때문인지 어쨌든 날에 날마다 새로운 말들과 간략 어들을 제일 잘 만들어 내는 사람들이다.

얼마 전에는 “틀딱 틀딱” 해서 뭔 소린가 하다가 인터넷에서 찾아보고는 우파 노인들을 욕하는 뜻 인줄을 알고 참으로 맹랑한 놈들이라고 욕을 하며 웃었다.

그런데 요즘엔 “대깨문”이란 말이 자주 보이기에 네이버에서 금방 찾아보았다.
그 내용인 즉은 ...
“대가리가 깨져도 문재인이라는 뜻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사람들을 비꼴때 쓰는 말이라고 합니다."
... 2019.05.16.“
이렇게 적혀 있었다. ㅋ

오랜만에 아니 몇 년 만에 혼자 많이 웃었다. 
가만 생각해 보니 맞는 말이다. 내가 본 젊은 종북들은 정말 대가리가 깨져도 문재인을 지지 할 만큼 정신적으로 미친 인간들이었다. 

도무지 나의 머리로서는 이해 불가능한 인간들이다.
북한 국민들은 눈만 뜨면 “충실성” 세뇌교육을 받는데... 세뇌교육이 없는 남한 땅에서 어떻게 저렇게 충성하는 “대깨문”들이 수많이 자라났는지를 이해할 수가 없다.

인간은 옳고 그름을 자체로 판단하고 행동에 옮길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존재다.

그런데 그런 판단과 행동 능력은 무식하고 무지한 노예들에게는 없다. 그래서 노예들은 짐승처럼 주인만을 믿고 복종하는 것이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세뇌당한 북한사람들이 노예처럼 주인에게 대를 이어 복종하였지만 이제는 북한사람들도 점차 깨어나서 독재자를 증오하고 반항한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남한에는 오히려 “대깨문”들 과 같은 어리석고 무지막지한 종북 종자들이 점점 더 늘어나고 있다. 
옳고 그름을 판단할 두뇌를 가진 인간들이라면 이럴 수는 없다.

북한이 반독재 분위기로 변해가는 이유는 이해가 되는데.. 남한의 젊은 청년들이 “대깨문”들과 같이 미개한 동물로 변해가는 그 이유는 도무지 모르겠다.

일반국민도 아닌 정치가들과, 언론인들과, 젊은이들이 어찌 "대가리가 깨져도 문재인과 정은이" 라 할 만큼 현실 판단에 어리석을 수가 있단 말인가?

이런 "대깨문"들은 정은이와 재인이가 똥을 먹으라면 아무 생각도 없이 먹을 만큼 짐승같이 어리석고 불쌍한 인간이며 우리 민족의 수치이며 역적들이다.

국가가 국민을 교육, 교양하지 않은 후과인지 아니면 잘못된 자유민주주의 덕분에 생긴 쓰레기들인지는... 그 답을 남한의 애국자 분들에게 묻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