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3 (월)

  • 맑음동두천 27.2℃
  • 맑음강릉 29.2℃
  • 맑음서울 29.2℃
  • 맑음대전 30.0℃
  • 맑음대구 31.3℃
  • 맑음울산 23.6℃
  • 맑음광주 28.5℃
  • 구름많음부산 22.7℃
  • 맑음고창 27.1℃
  • 구름많음제주 22.2℃
  • 맑음강화 24.1℃
  • 맑음보은 28.7℃
  • 맑음금산 29.1℃
  • 구름조금강진군 25.9℃
  • 맑음경주시 28.5℃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사회

KBS공영노동조합, 피켓시위에 들어가며, “보복 징계 멈춰라!”

- 과거 사장 시절 기자협회의 특정 정파성을 비판하며 기자협회를 정상적으로 운영하라고 ‘성명서’를 올린 기자들에 대해 징계...한마디로 보복
- KBS공영노동조합, 피켓 시위와 함께 성명서 발표



KBS공영노동조합(위원장 성창경) 위원장과 부위원장, 사무처장 그리고 미디어 대책위원장은 오늘(6월 3일)  점심시간 신관로비에서 사측의 이른바 적폐청산기구인 진실과미래위원회(이하 진미위)에서 직원들에 대한 징계를 추진하는데 항의해서 피켓시위를 벌였다.

이날 시위에서 참석자들은 " 편파 조작 숨기려고 보복징계 웬말이냐" " 정권홍보 노영방송 부끄러워서 못살겠다"라는 내용 등이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KBS 진미위는 모두 22명의 직원들에게 징계를 권고했고, 사측은 이들 직원들에게 징계를 통보한 바 있다.  사측은 곧 인사위원회릃 열어 징계 수위 등을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대해 KBS공영노동조합은 진미위에 대한 대법원 재항고를 한데 이어, 징계정지 가처분 신청도 법원에 제출했다.

한편, 진미위는 지난 사장시절, 'KBS기자협회'가 정파성이 강한 활동을 하자,  당시 일부 기자협회원들이 성명서를 통해 이의 시정을 촉구하는 글을 게시하자,  이를 사내 질서 문란 행위, 사내 줄세우기 등의 이유를 들어 징계를  추진하고있다. 

(이하 KBS공영노동조합 성명서이다)

(KBS공영노동조합 성명서)  

피켓시위에 들어가며, “보복 징계 멈춰라” 

KBS사측이 KBS판 적폐청산위원회인 이른바 진실과 미래위원회(이하 진미위)의 권고를 받아들여 직원들에 대한 징계 절차에 돌입했다. 

과거 사장 시절에 기자협회의 특정 정파성을 비판하며, 기자협회를 정상적으로 운영하라고 ‘성명서’를 올린 기자들에 대해 징계를 하겠다고 통보한 것이다. 

또한 제작현장에서의 자율적인 판단에 의한 출연자 교체와 데스크 활동 등을 문제 삼아 ‘블랙리스트’ 운운하면서 제작진과 보직자들을 징계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한마디로 보복이다. 

진미위의 운영규정이 불법적인 요소가 많아 법원의 소송이 진행 중인데도, 기습적으로 징계를 하려는 그 의도는 분명히 ‘보복’으로 보인다. 

특히 기자협회는 기자들이 회비를 내고 가입과 탈퇴가 자유로운 임의 단체이다. 직제 상에 있는 회사의 공식 기구가 아니다. 

그런데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한 협회에 대한 성명서로 다른 직원들에게 불이익을 주려하고, 직원들을 줄 세우기 했다는 상식에 맞지 않는 억지 주장을 하면서 성명서에 이름을 올린 기자들을 징계하겠다니 기가 찰 일이다. 보복을 위한 끼워 맞추기식 조사라고 본다.  

우리는 이런 사측의 막무가내 식 보복에 대해 민형사상 법적 대응에 들어갔다. 반드시 준엄한 법의 심판이 있을 것이다. 

이와 함께, 우리는 사측의 이런 야만적인 보복성 징계에 대해 엄중 항의하고 경고하는 행동에 돌입한다. 

우리는 사측의 은밀하고도 음흉한 보복행위를 사내외 알리고 KBS의 정상화를 위해 한 치의 양보 없는 투쟁을 이어갈 것이다. 


2019년 6월 3일
KBS공영노동조합  









<리버티코리아포스트 후원 https://www.ihappynanum.com/Nanum/B/7ZHA9PYYY1  >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