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3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1℃
  • 구름조금강릉 11.4℃
  • 연무서울 15.6℃
  • 구름많음대전 16.7℃
  • 박무대구 12.4℃
  • 구름많음울산 12.5℃
  • 구름많음광주 16.6℃
  • 흐림부산 15.3℃
  • 흐림고창 14.2℃
  • 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13.4℃
  • 구름많음보은 12.8℃
  • 구름많음금산 14.5℃
  • 흐림강진군 15.5℃
  • 구름많음경주시 10.1℃
  • 흐림거제 16.4℃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너희들은 인간이 아니라 마귀다.

오늘까지 살면서 자기나라의 국기를 버리고 죽은 자의 영혼을 기리는 노랑리본을  만들어서  달고 다니는 정신병자들은 한국에 와서 처음 본다.

물론 인간은 “정”이란 것이 있어서 짐승과는 달리 먼저 간 부모나 혈육들을 잊지 않고 가슴에 새기기도 한다.

그렇다고 해서 나라와 민족을 위하여 땀 한 방울도 흘린적이 없는 생판 남남의 죽음까지  잊지 않고 모두 기억할  필요는 없다.

하물며 놀다가 사고를 당한 아이들의 죽음을 나라를 지키다가 전사한 영웅들과 군인들보다 앞자리에 놓고서 몇 년 동안을 슬퍼하고 떠들 수는 없다.

슬프지만  죽은이는 빨리 떠나보내야 그 영혼이  편하게 가는 법이다. 만약 산사람들이 죽은 이를 놓지 못하고 끌고 다니면 그 가족들도 절대로 편하지  않다.

그런데 지금의 대한민국을 보라.
슬픔을 딛고 이제는 아이들을  편하게 하늘나라로 보내야 하겠는데..5년이 지난 이 순간도 계속 불러내서는 정적을 죽이기 위한 도구로 이용하고 있다.

지어는 세월호 리본이란 것을 만들어서 무슨 큰 자랑이라도 하듯이 가슴에도, 가방에도, 자동차에도 달고 다닌다..

참으로 머저리들이다.
죽은 자를 기리는 상징물에는 항상 죽은 자의 영혼 즉 죽은 자의 귀신들이 붙어 산다.

잘난 인간처럼 보이고 싶어서  노란리본을  달고 다니지만 그 리본에 붙어사는 귀신들은 자기들을 놓아주지 않고 계속 이용해 먹는 그 인간을 꼭 지옥으로 끌어간다는 것을 모른다.

내말이 틀리는가를 두고 보라.  지금 이 나라에 매일 매시각 사고가 끊이지를 않으며 사고만 나면 사람들이 죽어 나가는 이유를 다른데서 찾으려 하지 말라

나라를 이끌어 간다는 정치가들과 지어는 대통령이란 인간까지  나라의 국기를 부정하고 노란리본을 숭배하니 이 나라가 어찌 정도를 가며 국민이 평안하겠는가?

죽은 자를 잊지 않고 계속 속을 끓이면 얼마 후에는 그 사람을 꼭 데려 간다는 것은 인간 삶의 진리다.

죽은 이가 편하게 하늘 나라로 가도록 배려해주는 것이 산 사람의 미덕임을 모른다면 그는 인간이 아니라 죽은 자의 몸과 이름을 이용해먹는 마귀다.

그래서 우리는 죽은 동료의 시체를 도구로 이용하여 무식한 대중을  속이고 분노케하여 정권을 찬탈하는 공산당을  "공산마귀" 라고 부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