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9 (화)

  • 흐림동두천 11.0℃
  • 구름조금강릉 11.3℃
  • 구름많음서울 11.7℃
  • 흐림대전 12.4℃
  • 구름많음대구 11.0℃
  • 구름조금울산 12.6℃
  • 흐림광주 12.1℃
  • 구름조금부산 13.8℃
  • 흐림고창 12.7℃
  • 구름조금제주 15.9℃
  • 흐림강화 11.4℃
  • 흐림보은 10.6℃
  • 구름많음금산 12.5℃
  • 구름많음강진군 13.0℃
  • 구름많음경주시 9.5℃
  • 구름조금거제 13.6℃
기상청 제공

자유칼럼

산불 보도 참사, KBS 사장 등 책임자 물러가라.



강원도에서 산불이 번지는 시간에 한가하게 <오늘밤 김제동>을 방송하는 등 재난 주관방송사로서의 역할을 내팽개친 KBS에 대해 비판 여론이 잦아들지 않고 있다. 

대다수 언론은 보도와 사설을 통해 연일 KBS를 질타하고 있다. 문재인 정권의 편을 드는 편파 왜곡 보도라는 비판에다, 기본적인 재해재난 방송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공영방송 KBS가 무슨 소용이 있냐는 것이다. 문 닫으라는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현재 KBS의 위기는 복합적이고 총체적이다. 과거 사장 시절에 주요 업무를 맡았던 사람들은 적폐라며 대부분 한직으로 내몰고, 그 자리를 능력에 상관 없이 민주노총산하 언론노조 출신 위주로 채운 것이 이번 위기를 몰고 온 큰 이유이다. 

이는 곧 KBS의 주요 보직을 노조 동아리가 차지해 노영(勞營)방송을 한다는 비판을 몰고 왔다.   

업무 능력에 따라 조직을 꾸리고 경영을 해도 힘든 미디어 환경에 니편, 내편으로 갈라놓고, 이념적 성향이 같은 사람들만 모아 방송을 한다면, 그 조직이 어떻게 되겠는가. 

타사 뉴스를 조금 보기만 했더라도 국가적 재난 상황이라고 판단할 수 있었는데도, <오늘밤 김제동>을 송출해 편파성이 짙은 내용을 방송할 생각을 한 것 자체가 KBS의 공영성이 죽었다는 증거일 것이다.
그리고 산불이 난 다음날, <KBS뉴스9>은 엉뚱하게도 야당대표가 안보실장을 국회에 붙잡아 놓아서 산불 진화에 차질이 생긴 것처럼 보도했다. 안보실장과 산불 진화가 무슨 상관이 있는가. 

차라리 문재인 대통령의 5시간을 따져라. 불이난 뒤 5시간이 지나서 얼굴을 드러낸 대통령에게는 그 시간에 무엇을 했느냐고 왜 따지지 않나. 

과거 재난 때, 대통령이 7시간 동안 무엇했느냐며 온갖 의혹을 제기하더니 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침묵하나. 

어처구니없게도 <KBS뉴스9>은 4월 5일 보도에서 “오늘(5일) 청와대도 긴박하게 움직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5일) 예정된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새벽부터 2차례 긴급회의를 열었고, 오후엔 산불 현장을 직접 방문했습니다.”라고 앵커멘트로 보도했다.   

대통령은 4월 4일 저녁 7시대부터 자정 사이, 불이 한창이었을 때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그러다가 불길이 잡힐 무렵인 5일 새벽 0시 20분 쯤 청와대에 나타난 것이 “청와대가 긴박하게 움직였다”는 것인가?  그리고는 “새벽부터 긴급회의를 열었다” 고 방송했다.  

늦게 나타난 대통령에 대해, ‘긴박하게 움직였다’고 하니 이걸 보도라고 했나? 이런 뉴스를 누구더러 보라는 것인가.    

이렇게 교묘하게 대통령을 편들고 나서다니, 부끄럽지도 않나. 이 모든 것들을 국민이 비난하고 있다. KBS 보도가 설 자리가 있는가?     

긴말 않겠다. 책임져라. 
보도 참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양승동 사장을 포함한 경영진은 물러가라. 일찍이 이런 보도참사는 없었고, 이렇게까지 KBS가 조롱거리가 되고, 국민적 지탄의 대상이 된 적은 없었다. 

퇴진만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이다.





칼럼 정리: 나지훈 기자 sazahoo72@gmail.com


※본 칼럼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버티코리아포스트 후원 https://www.ihappynanum.com/Nanum/B/7ZHA9PYYY1  >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