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5 (월)

  • 흐림동두천 9.3℃
  • 맑음강릉 16.3℃
  • 연무서울 10.6℃
  • 연무대전 13.9℃
  • 연무대구 15.1℃
  • 흐림울산 15.9℃
  • 연무광주 13.1℃
  • 흐림부산 11.8℃
  • 구름많음고창 12.7℃
  • 흐림제주 12.9℃
  • 구름많음강화 9.8℃
  • 맑음보은 14.1℃
  • 구름많음금산 13.6℃
  • 구름많음강진군 11.7℃
  • 구름많음경주시 16.4℃
  • 흐림거제 11.5℃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북한은 선령이 지난 폐선박이다.

<앞으로 1년이면 알게된다>


북한이 올 10월경이 되면 모든 자금이 바닥이 나고 식량도 1년치밖에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때문에 현제 미국과 유엔의 강경한 대북제재 프로그램은 북한에게 큰 고통과 위기를 주었다는 점에서 성공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많은 분들이 “대한신보”에 실린 위의 기사를 보셨을 것이다.

신문은 저 글에서 북한이 올해 중으로 끝이 난다고 자신했다.
물론 우리는 오늘 당장이라도 북한의 독재정권이 끝장이 났으면 좋겠다.

그러나 그것은 애국자들의 희망사항일 뿐 그 결과는 두고 보아야 할 일이다.
물론 올해 중으로 미군이 군사작전을 한다면 가능한 일임은 틀림이 없다.

그러나 미군의 군사작전이 없이 북한에 올해 10월이면 돈이 마르고 식량이 없어서 즉 유엔의 대북제재가 성공해서 망한다고 본다면 대단한 오산이다.

강한 대북제재가 없던 90년대에도 식량과 외화가 전혀 없어서 300만이 굶어죽고 온 나라가 공동묘지로 변했을 때에도 망하지 않은 독재이고 백성들이다.

그때로부터 20-30여년이 흘러서 이제는 국가와 국민들이 먹고 사는데 강한 내성이 생겼다. 북한에는 최고의 자산인 200만 정보의 농토가 있다. 
아무리 비료가 적어도 1년에 수백 만 톤의 알곡이 생산된다.

올해부터는 땅을 농민들에게 팔아주는 형식으로 농업생산 방식도 변경한다. 
그리고 개인들이가진 소토지에서 생산되는 식량도 무시할 수가 없는 양이다.
또 식량은 필요하다면 중국에서 밀수 형식으로 얼마든지 끌어 들인다.

그리고 돈 문제 역시 그렇게 좋아할 일만은 아니다.
북한은 지금 중국과 동남아 나라들과 동유럽나라들의 여러 분야에 굉장한 인력을 수출하여 끊임없이 외화를 벌어들인다. 

그뿐만 아니라 지금 중국국경의 모든 관문들은 다 열어 놓고 중국의 관광객들을 받아들이는데 그 수가 너무 많아서 오히려 인원제한을 하는 형편이다.

지금 북한은 중국인들을 끌어들여서 동-서해안에 바닷가 양식을 대대적으로 벌이며 중국의 돈을 빨아들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비법적으로 마약장사와 해킹전문가들을 내보내서 빨아들이는 외화는 상상도 못한다.

한국의 현 좌파정부의 재정적 및 물질적 대북지원은 계속 될 것이다.
조총련과 민단까지 합세한 거대한 돈주머니가 북한 독재자를 지원한다.

상황이 이러한데 북한에 왜 식량이 고갈되고 돈이 마른단 말인가?

다시 말하지만 90년대의 최악 조건도 이겨내고 이제는 강한 내구성을 가진 북한을 책상에 앉아서 숫자놀음으로 점치려 해서는 거짓말 밖에 할 것이 없다.

북한은 선령이 다 되어서 바다에 10년, 20년동안을 방치해 두어도 혼자서는 절대로 가라앉지 않는 폐선박과 같은 나라이다.

북한을 정말로 알고 싶으면 차라리 지나가는 탈북자들에게 물어보라. 
그것도 무슨 고위급 탈북자요 뭐요 하는 인간들이 아니라 현재 북한과 전화 연락을 하는 평범한 탈북자들에게 말이다.

명백히 말 하건대 올해에도 미국과 국제사회의 군사적 옵션이 없다면... 단순한 대북제재로 북한이 1-2년 내에 망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그 자체가 바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