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7 (목)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8℃
  • 맑음대전 -2.0℃
  • 맑음대구 2.5℃
  • 구름많음울산 3.7℃
  • 맑음광주 -0.6℃
  • 구름조금부산 6.3℃
  • 구름조금고창 -2.1℃
  • 구름조금제주 3.3℃
  • 맑음강화 -6.1℃
  • 맑음보은 -2.9℃
  • 맑음금산 -1.7℃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3.6℃
  • 구름조금거제 6.5℃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왜? 공산주의자가 대한민국의 독립유공자가 되나

건국 방해세력에게 ‘건국훈장’을 수여한다니...
이제 남북 간의 체제 경쟁은 끝났다고?
“한 사람의 정치사상은 그의 역사관에 결정적 요인”

李  斧

 

대한민국 임시정부 군무부장, 광복군 부사령관을 지낸 의열단 단장 김원봉조차 독립유공자로 대우하지 못하는 것이 대한민국 보훈의 현실... 3·1 운동 100주년을 맞아 김원봉 등 독립유공자로 평가되어야 할 독립운동가들에게 적정 서훈을 함으로써 국가적 자부심을 고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다...”

 

엊그제 아무개 일간신문 기사 중 일부다. 지난해 전() 정권의 적폐 청산을 내걸고 발족했던 보훈혁신위원회가 이 나라 국가보훈처에 권고한 내용이라고 한다. 그리고 그렇게 추진하겠다는 보도다. 가짜뉴스는 아닌 듯하다. 그런데...

 

이 땅의 사회·공산주의자들1945815일 해방 직후부터 남녘에도 인민공화국을 세우려다가 실패하자, 쏘련의 괴뢰가 되어 대한민국의 건국을 방해하기 위해 온갖 흉악한 짓을 저질렀다. 급기야는 천신만고 끝에 건국된 신생 대한민국을 없애고자 동족상잔의 전쟁을 일으킨다.



김원봉·박헌영 등은 백도혈통(百盜血統)의 시조(始祖)’라는 이 민족 만악(萬惡)의 근원(根源)’과 함께 전쟁범죄의 주범(主犯)이다. 나중에 백도혈통’(百盜血統)에 의해 숙청(肅淸)당했다고 해도 대한민국이 면죄부를 줄 수는 없는 법이다.

특히 김원봉은 북녘 정권 수립의 공신(功臣)일뿐만 아니라, 그 후 노동상(勞動相), 국가 검열상(檢閱相),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등 고위직을 누렸다.

 

결국 이들의 1945815일 이전(以前) 활동은 순수한 민족의 해방이나 독립을 위해서가 아니었다. 자신들이 추구해 온 붉은 이데올로기를 이 땅에 실현시키려는 과정이었을 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독립유공자로 적정 서훈을 하여 국가적 자부심을 고양한다니... 6·25남침전쟁을 맞아 목숨을 바쳐 조국을 지킨 대한민국 '국군'과 그 전쟁에서 희생된 국민들은 반독립’(反獨立)의 무리인가?


 

이 황당한 사안의 연원(淵源)은 지난 20158월에 나타났지 싶다. 영화 암살’(暗殺)1,000만 관객을 넘어서고 있던 무렵으로 기억한다. 당시 대권(大權) 재수생(再修生)’이었던 분께서 이렇게 지껄인다.

 

이제는 남북 간의 체제 경쟁이 끝났으니, 독립유공자 포상에서 더 여유를 가져도 좋지 않을까... 일제시대 독립운동은 독립운동대로 평가하고, 해방 후의 사회주의 활동은 별도로 평가하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광복 70주년을 맞아 약산 김원봉 선생에게 마음속으로나마 최고급의 독립유공자 훈장을 달아드리고, 술 한 잔 바치고 싶다...”

 

남북 간의 체제 경쟁20158월 시점에서는 끝나지 않았고, 현재에 이르러서야 거의 마무리 단계라고 판단하는 국민들이 제법 된다고 한다. ‘자유민주주의가 패()하는 중이고, ‘인민민주주의가 이긴 게 아닌가 하고 말이다. 그래서 그런지 이제는 북악(北岳) 산장의 세입자가 되어 마음속으로나마가 아니라, 실제적으로 최고급의 독립유공자 훈장을 달아주려고 하나 보다.

 

물론 전례(前例)가 있다고 주장하면, 달리 할 말은 없다.

문화 사업’(?)을 위해 목포에 집을 여러 채 구입하셨다는, 여성 국회의원의 부친이 그렇다. 분명 대한민국 건국을 반대·방해했던 공산당원이었다는데... 근래에 건국훈장을 받으셨다지 아마.


 

그건 그렇다 치고...

 

북녘 백도혈통’(百盜血統)에게 숙청(肅淸) 당한 반동분자를 남녘 촛불정권최고급의 독립유공자로 대접한다? 앞으로 남북관계가 만만치 않을 듯도 한데.... 동지(同志)의 적()은 나에게도 적()이라 하질 않던가.

하지만 뭐, 역사는 돌고 도는 거고, 더욱이 북녘의 그 녀석이 최근의 여러 사정을 어여삐 여겨 너그럽게 애교로 봐줄 거라고? 그렇다면 모를까.

 

글을 마무리하면서...

 

종교와 정치사상은 한 사람의 역사관을 형성하는 결정적인 요인이 된다. 역사를 체계적으로 공부하지 않은 사람이라 할지라도, 특정 종교나 이데올로기를 따르면 그것들에 포함된 역사관을 고스란히 받아들이기 때문이다. 그 때문에 거의 모든 사람은 자기 나름대로의 역사관을 갖게 된다...”

어느 원로 역사학자의 말씀을 인용한 이유를 알만한 국민들은 모두 알 것이다.

<本報 主筆>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