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5 (화)

  • 흐림동두천 0.4℃
  • 맑음강릉 6.0℃
  • 서울 0.0℃
  • 연무대전 5.3℃
  • 연무대구 6.2℃
  • 연무울산 7.6℃
  • 연무광주 6.1℃
  • 연무부산 7.8℃
  • 구름조금고창 6.1℃
  • 연무제주 9.2℃
  • 구름많음강화 0.1℃
  • 흐림보은 3.5℃
  • 구름조금금산 5.0℃
  • 구름많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이제 비핵화 ‘거간질’은 때려치우라!

북녘의 핵미사일이 어디를 겨누고 있는가
어쭙잖은 ‘민족끼리’ 타령이나 할 때가 아니다
‘완전한 비핵화’를 이끌 ‘당사자’로 나서야...

李  斧

 

우리는 [북한과의] 대화에서 진전을 이루고 있다. 미국 국민들에 대한 위험을 어떻게 하면 계속 줄여나갈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많은 아이디어로 대화하고 있다. 궁극적으론 미국 국민의 안전이 목표...”

 

양키나라 떡대 좋은 장관이 -북 정상회담을 위한 고위급 회담을 앞두고 언론에 대고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뒤이어 국제적인 전문가들에 의해 검증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에서 단 하나의 변화도 없다고 했다지만, 양키나라의 북녘 비핵화와 관련한 입장 변화를 시사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 달성하기 어려운 북녘의 비핵화는 명분으로 남긴 채, 대신 북녘의 ICBM 폐기에 중점을 두고 핵 동결북녘 핵의 비확산정도에서 북녘과 타협을 모색하고 있음을 내비친 것 아니냐는 것이다.

어찌 됐든 이 나라 국민의 입장에서는 씁쓸하고 섭섭한 건 사실이다. 그러나...

 

양키나라의 국무장관미국 국민의 안전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하는 건 너무도 당연하다. 저들의 궁극적 목표대한민국 국민과 백성의 안전일 수는 없다. 자신들의 협상 목표를 달리 잡든 말든, 일단은 저들이 궁극적인 목표를 달성하겠다는데 크게 시비할 일이 아니다.

 

문제는 이 나라에 있다. ‘국민백성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겠다고 약속한 촛불 정권, 현재 이 나라 국민백성들 머리 위에 언제 터질 줄 모르는 핵미사일이 얹혀 있는데도 강 건너 불보듯 해 오고 있다. 애시 당초에 북녘의 비핵화 협상에 당사자가 아니라, 양키나라와 북녘 간의 거간꾼[고급스런 말로는 중재자]을 자처하고 나서지 않았는가 말이다.

 

듣기에 참으로 역겨운 이런 말만 기회 있을 때마다 되풀이 해 왔다.

김 위원장은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밝혔다

북녘의 비핵화 의지를 확인했다

비핵화조선반도의 비핵화인지 북녘의 비핵화인지 묻지도 따지지도 않은 채... 더군다나 언제 한 번 조속한 시일 내에 완전한 비핵화를 하라!”고 속 시원하게 채근 한 번 못해보고...

 

북녘의 그 녀석쉰년사를 통해 실질적인 핵보유선언 거듭해도, 뛔국에 가서 () 따거와 함께 핵보유를 전제로 양키나라에 대한 협상을 궁리해도 먼 산 쳐다보며 풍월 읊듯 하신다.

 

2차 북-미정상회담이 가까워졌다는 걸 보여준 징후... [김 위원장의] 방중은 제2차 북-미정상회담 성공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 ”

 

북녘에는 멀리 날아가는 핵미사일도, 짧은 거리에 사용되는 것도 있다. 한 두 개가 아니다. 그것의 전부 또는 대부분이 누구를 어디를 향하고 있는가? 무엇 때문에 만들었겠는가?

 

저 먼 태평양 바다의 고래를 맞추려고?

조선반도의 비핵화북녘의 비핵화를 두고 말따먹기 하기 위해서?

국제사회가 핵보유국을 인정하는지, 그렇지 않은지를 다퉈 보려고?

그도 저도 아니면, “노니 염불하는 재미?

 

만약에 양키나라의 비핵화 협상 목표의 중심이 이른바 북녘의 ICBM 폐기로 바뀐다 해도 멀건히 쳐다보며, 아니 여기저기 기웃거리기나 할 텐가. “거간꾼 노릇을 잘 했으니 복비나 줍쇼!”라고 구걸하고 다닐 건가.

 

그나마 복비라도 챙기겠다면 괜찮다. 벌써부터 북녘의 약탈주도 성장 크게 돕겠다고 나선다.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피할 요량으로 꼼수까지 동원해서...


 

현금이 유입되지 않는 방식으로 개성공단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이 있는지 연구해봐야 할 것...”

 

결단코 이건 아니다. 공단재개로 북녘의 비핵화를 견인·유도할 수 있다는 건 망상에 불과하다. 오히려 북녘의 비핵화를 끌어내기 위한 동력(動力)인 국제사회의 공조만을 깨뜨릴 뿐이라는 지적이 대부분이다.

물론 보통의 바른 사고(思考) 대신에, 북녘 바라기만 하고 있는 얼간이들과 그 녀석이 놓아 멕인 개돼지들이야 인정하지 않겠지만...


그렇다. 불을 보듯 뻔하다. 북녘 그 녀석의 눈치나 실실 살피면서, 비위 거슬리지 않게 아양을 떨어댄다고 이 나라의 안보와 국민의 안전이 보장받을 수는 없다.

 

이제라도 그 헛되고 실속 없는 거간질일랑 거둬치워야 한다. 당사자로 나서서 CVID가 됐건 FFVD가 됐건 북녘의 완전한 비핵화를 촉구하는 동시에, 그걸 강제해 나갈 결기와 의지를 보여야 할 때가 됐다. 그래야만 양키나라도 어정쩡한 태도를 접을 듯한데...

 

시도 때도 없이 헤벌쩍하게 북녘의 비핵화 의지 확인만을 외치거나, “-미 정상회담의 성공 기대만을 되뇌는 거간꾼의 행태에 이 나라 국민들은 인내심을 잃어가고 있다. 그리고 얼굴까지 붉히며 소리 높여 외친다. ? 자신들의 현재와 장래와 목숨이 달렸으니까.

 

()은 적이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동맹(同盟)은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동맹은 동맹일 뿐, 결코 내 자신이 될 수는 없지 않은가!”


 

하기야 이 나라에는 어쭙잖게 민족지정학’(地政學)을 한가로이 읊고 있는 얼치기백성들도 많기는 하다만...

<本報 主筆>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