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구름조금동두천 13.5℃
  • 맑음강릉 14.8℃
  • 연무서울 12.9℃
  • 연무대전 13.5℃
  • 구름조금대구 14.7℃
  • 맑음울산 15.2℃
  • 연무광주 13.7℃
  • 맑음부산 15.4℃
  • 구름조금고창 13.3℃
  • 구름많음제주 15.3℃
  • 맑음강화 12.9℃
  • 구름많음보은 12.4℃
  • 구름조금금산 12.4℃
  • 구름조금강진군 13.9℃
  • 맑음경주시 14.7℃
  • 구름많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자유칼럼

계엄 선동 뉴스, KBS는 국민 앞에 사죄하라.

이른바 기무사 계엄문건이 사실상 사실무근으로 들어 났다. 당국이 조사한 결과 겨우 공문서 위조 등의 혐의로 3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한다.

 

참 어처구니가 없다.  촛불시위 시민들을 진압하려고 계엄 상황을 준비했고, 실제로 실행하려 했다고 현 정권에서 요란하게 주장하더니 겨우 공문서 위조 혐의라니, 이런 것이 여론 재판이고 선동이 아닌가.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 방문 중에 이 문제를 제기 하자, KBS등 방송사들은 대대적인계엄실행 문건이라고 추측 보도했다. 

 

연일 <5.18과 닮았다> <언론검열 하려했다> <광화문에 탱크주둔> <야당 국회의원 체포 연행> 등과 같은 뉴스를 보도하면서, 마치 계엄이 실제로 이루어질 계획이었던 것처럼 보도한 것이다.

 

이렇게 보도해 놓고서도 아무런 사과나 반성이 없다. 선진국의 경우라면 사장이 당장 사퇴하고 담당자는 수사 당국의 조사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 아닌가.

 

선동, 왜곡, 조작 보도해도, “사실이 아니라고 하더라라고 하면 되는 것인가?

 

박근혜 정권 퇴진 때 보여줬던 보도행태와 다를 바 없다. 사실에 근거하지 않는 온갖 의혹을 제기해서 마침내 대통령이 물러나게 되면, 그 보도가 정당한 것이 되고 면죄부를 받는다는 것인가?

 


문재인 정권에게 유리한 뉴스는 확대하고 과장하면서도, 정권에 불리한 뉴스는 보도하지 않는다는 국민들의 거센 비난이 들리지 않는가?

 

간부들은 그렇다고 치더라도, 보도한 기자들은 도대체 무슨 생각인가?

 

그대들은 언론인으로서 부끄럽지 않은가. 역사는 나중에 좌파정권을 도왔던 언론인 명단을, 그대들이 보도한 뉴스 목록과 함께 공개하면서 단죄할 지도 모른다.

 

KBS 양승동 사장과, 김의철 보도본부장, 김태선 보도국장은 즉각 국민 앞에 사과해라.

 

KBS는 당신들의 개인 매체가 아니다. 또한 문재인 정권의 홍보기관도 아니다. 수신료로 운영되는, 시청자가 주인인 공영방송이다.

 

왜곡, 조작, 선동방송을 하지 말고 공영방송의 본분을 지켜라

 

그렇지 않으면 KBS의 주인인 시청자들이 다시 KBS 앞으로 몰려올 것이다.

 

때 늦은 후회를 하지 않기를 바란다.









칼럼 정리: 나지훈 기자 sazahoo72@gmail.com


※본 칼럼은 본지 편집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버티코리아포스트 후원 : https://www.ihappynanum.com/Nanum/B/7ZHA9PYYY1  >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