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30 (화)

  • 맑음동두천 12.7℃
  • 맑음강릉 12.2℃
  • 맑음서울 10.9℃
  • 구름조금대전 12.7℃
  • 맑음대구 13.2℃
  • 맑음울산 14.3℃
  • 구름많음광주 12.3℃
  • 맑음부산 14.5℃
  • 구름많음고창 13.2℃
  • 구름많음제주 15.7℃
  • 맑음강화 10.5℃
  • 맑음보은 11.1℃
  • 맑음금산 11.5℃
  • 구름조금강진군 14.1℃
  • 맑음경주시 14.2℃
  • 맑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자유칼럼

현 정부는 대한민국과 국민을 위한 정부가 아니다.

5천만 국민들은 당신들 손으로 잘 못 만든 정부를 당신들 손으로 즉시 되돌려놓으라.
다른 사람들이 목숨걸고 나서서 바로잡아주기를 바라지 말라.

우리 민족에게는 “먹을 때에는 개도 때리지 않는다.” 라는 즉 사람이 음식을 먹을 때에는 욕을 하거나 감정이 상하게 해서는 안 된다는 좋은 속담이 있다.

한가하게 속담타령이나 하려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떠받드는 큰 기둥들이며 국제 사회에서도 존경을 받는 이 나라의 대기업 총수들이 문재인을 따라 다니다가 개보다도 못한 취급을 당했기에 분해서 하는 소리다.

다 아시는 일이지만 문재인을 따라 방북했던 대기업 총수들이 국수 한 그릇 얻어먹는 자리에서 “아니 목구멍으로 냉면이 넘어갑니까?” 하는 아주 야비하고도 비아냥거리는 핀잔을 들었다고 한다.

아니 한국의 대기업 총수들이 북한에게 도대체 무엇을 잘못했기에 입맛에도 맞지 않는 냉면 한 그릇을 얻어먹으면서 별 하찮은 자에게서 개보다도 못한 취급을 받아야 했단 말인가?

이선권이란 인간이 한국 정부와 국민을 얼마나 하찮은 존재로 보았으면 자기 나라를 찾아온 손님이며 대통령 수행단원들에게 밥상에서 이런 무례한 발언을 함부로 할 수가 있었겠는가?

그런데도 이 나라의 그 누구도 이것을 북한에 문제를 삼은 자가 없으며 오히려 우리 국민들 앞에서 숨기려 했다. 뿐만 아니라 문재인은 그것도 모자라서 평양에서 돌아오자마자 정은이를 살리기 위하여 유럽과 교황청을 찾아다니며 비굴한 구걸행각을 이어가고 있다.

문재인이나 조명균을 비롯한 지금의 정부는 국가와 국민을 위한 자들이 아니라 북한의 졸개임을 증명하는 확실한 증거다.

지금 종북분자들은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다는 거짓 간판을 내걸고 대한민국과 5천만 국민을 김정은에게 몽땅 떠 바치려고 혈안이 되어서 날뛰고 있다. 
이것을 분간하지 못한다면 애국자도 아니며 대한민국 땅에 살 자격도 없는 인간들이다.

두뇌가 있는 국민들이라면 생각들을 좀 해보라.
국가와 국민의 안위는 고사하고 자기가 끌고 갔던 대표단 성원들이 무리 매를 맞고 밥상에서 똥개보다 못한 취급을 받고 망신을 당해도 지켜주지 못하는 현 정부를 어찌 국가와 국민을 위한 정부라고 믿을 수가 있겠는가?

이번 사건을 무마하려드는 현 종북정부와 그를 추종하는 자들을 더 이상 그냥 두어서는 안 된다. 

5천만 국민들 당신들의 손으로 잘 못 만든 정부이니 당신들의 손으로 하루라도 빨리 되돌려 놓으라.

뒤에 숨어서 당신들 대신 다른 사람들이 나서서 바로잡아주기를 바라는 비겁하고, 비굴한 국민이 되지 말라.

2018.10.3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