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5 (월)

  • 맑음동두천 20.0℃
  • 맑음강릉 19.9℃
  • 연무서울 20.3℃
  • 맑음대전 20.6℃
  • 맑음대구 20.9℃
  • 맑음울산 19.4℃
  • 맑음광주 20.7℃
  • 맑음부산 19.4℃
  • 맑음고창 19.6℃
  • 구름많음제주 19.8℃
  • 맑음강화 18.7℃
  • 맑음보은 20.1℃
  • 구름조금금산 19.6℃
  • 맑음강진군 21.8℃
  • 맑음경주시 21.3℃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국제

중국, 소수민족 한족화 강요

  • 임수환
  • 등록 2018.10.15 16:18:12
  • 조회수 28

중국공산당이 소수민족 정책을 언어, 문화, 종교적 자치를 허용하던 초기정책으로부터 한족으로 강제동화시키는 정책으로 바꾼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 국제인권단체인 휴먼 라이츠 워치(Human Rights Watch)9일 보고서로 드러난 신강지역 위구르족 주민들에 대한 대규모 인종억압도 이같은 소수민족 정책의 변화가 결과한 것이라고 뉴욕타임스가 13일자로 보도했다.

 

중국의 관변학자들은 1990년대부터 소수민족의 자율성 보호가 소련의 붕괴에 기여했다고 경고하며 소수민족들을 국가정체성 속으로 흡수해야 한다고 주장하기 시작했다고 뉴욕타임스의 크리스 벅클리 기자는 추적한다. 시진핑 주석은 2014년 신강지역을 방문하여 중국민족과 중국문화에 기반한 위대한 모국에 대한 모든 소수민족들의 정체성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또 각 민족의 접촉, 교환과 혼합을 요구했다.

 

소수민족의 동화를 주장하던 학자 후리엔허(胡聯合)는 지금 공산당에서 소수민족 문제를 담당하는 고위관리가 되어 신강지역 위구르 정책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한다. 그는 2016년 공산당 신강 책임자로 부임한 천치엔구오(陳全國)과 함께 서방사회가 제재대상으로 논의하는 인물에 포함되어 있다.

 

억압의 정도는 티벹 자치구를 책임지던 천치엔구오(陳全國) 공산당 비서가 2016년 신강 책임자로 부임하면서 극적으로 강화되었다. 그 이후 당국은 공식 법정시설인 구치소 및 구금시설과 중국법에 근거가 없는 정치교육 캠프에서 대량의 자의적 구금을 강화했다. 유먼라이츠 워치는 믿을만한 추측에 따르면 1백만 명의 사람들이 수용소에 수용되어 투르크계 무슬림에게 중국 만다린어를 배우고 중국 공산당을 찬양하며 투르크계 무슬림에게 주로 적용되는 규칙을 외운다. 저항하거나 배우는데실패한 것으로 간주되는 사람들은 처벌된다고 보고했다.(·본지 917일자 중국공산당, 무슬림 지역에서 대규모 주민단속 강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