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5.1℃
  • 구름많음강릉 15.5℃
  • 구름많음서울 13.0℃
  • 구름많음대전 14.9℃
  • 맑음대구 15.8℃
  • 구름많음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16.2℃
  • 구름조금부산 17.0℃
  • 맑음고창 15.2℃
  • 구름많음제주 17.4℃
  • 구름많음강화 14.3℃
  • 구름조금보은 15.1℃
  • 구름조금금산 13.8℃
  • 구름조금강진군 17.0℃
  • 맑음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사회

대북방송 출력 낮춰 북주민 못 듣게 해

- KBS공영노동조합, 김정은 눈치 보느라 대북 방송출력 줄였나? 의문 제기
- 자유한국당 박대출의원 자료, KBS 전국 26개 AM 라디오 방송시설 가운데 8곳 출력 임의로 낮춰… 대북방송 한민족방송 허가출력 1,500KW인데 이를 750~1349KW로 낮춰 감소폭 가장 큼.
- KBS, 한민족 방송의 출력을 낮추는 것이 전기료 아끼기 위한 조치…김제동氏는 30분씩 일주일 4차례 방송으로 연간 7억원의 출연료 지급하면서 예산 절감 운운

지난 108일 이인제 전() 지사는 트위터에서 KBS가 대북방송의 송신출력을 낮춰 북주민들이 시청할 수 없게 했다고 한다면서 이런 짓은 곧 반통일 아닌가며 당장 송신출력을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10KBS공영노동조합 성창경 위원장은 성명서를 내면서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의 자료에 따르면 KBS는 전국 26AM 라디오 방송시설 가운데 8곳의 출력을 임의로 낮춰 운영해왔다는 것이다. 이 가운데 대북방송인 한민족방송은 허가 출력이 1,500KW인데 이를 750~1,349KW로 낮춰 감속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출력이 낮으면 그만큼 청취 가능한 지역이 좁아진다 물론 음향도 좋지 않고 한마디로 북한 주민들에게 대한민국의 정보를 알리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가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드는 것이 사실이다. 김정은의 눈치를 보지 않는다면 이런 일이 왜 일어났겠는가?”고 했다.



 

이어 “KBS는 한민족 방송의 출력을 낮추는 것이 전기료를 아끼기 위한 조치였다고 설명하지만 납득하기 어렵다. 김제동씨한테는 하루 30분식 일주일에 4차례 방송하는 프로그램을 맡기고 연간 7억원의 출연료를 지급하면서 예산 절감 운운하는 것이 말이 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하 KBS공영노동조합 성명서이다.)

 

(KBS공영노동조합 성명서)

 

KBS, 김정은 눈치 보느라 대북 방송출력도 줄였나

                                     

KBS가 대북 라디오 방송의 출력을 편법으로 줄여온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박대출 의원의 자료에 따르면 KBS는 전국 26 AM 라디오 방송시설 가운데 8곳의 출력을 임의로 낮춰 운영해왔다는 것이다.     

 

이 가운데 대북방송인 한민족방송은 허가출력이 1,500KW인데, 이를 750-1349KW로 낮춰 감소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출력을 낮추면 그만큼 청취 가능한 지역이 좁아지고, 음향도 좋지 않은 상황이 생긴다. 한마디로 북한 주민들에게 대한민국의 정보를 알리는 것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가 아닌가 하는 의심이 드는 것이다.

 

김정은의 눈치를 보지 않는다면 이런 일이 왜 일어났겠는가.

 

한민족 방송은 북한 주민들에게 대한민국의 발전된 모습들을 알리고 그들에게 인권과 자유 등의 가치 등을 전달하는 통로로 역할을 해왔다. 또한 북한 주민들도 한민족 방송을 듣는 것이 큰 기쁨이었다고 탈북자는 말하고 있다.

 

KBS는 한민족 방송의 출력을 낮추는 것이 전기료를 아끼기 위한 조치였다고 설명하지만 납득하기 어렵다. 김제동 씨에게 하루 30분씩 일주일에 4차례 방송하는 프로그램을 맡기고 연간 7억 원의 출연료를 지급하면서 예산 절감 운운하는 것이 말이 되지 않는 것이다. 

 

KBS앞 건물에 김정은의 사진을 무려 3개월 가까이 걸어 놓고, 뉴스와  프로그램에서는 김정은 체제에 대한 비판 대신 찬양을 하더니, 이제는 70년 동안 이어져 내려오던 대북방송마저 없애려하는 것인가.

 

김정은 정권이 핵을 포기하든 그렇지 않든 간에, 북한 체제는 한국 전쟁을 일으켜 3 백 만 명 가까운 희생자를 냈고, 수많은 사람들을 굶겨죽이거나 숙청했으며 대한민국에도 많은 도발을 감행해 많은 희생자를 낸 전범(戰犯)들이다.

 

남북대화를 한다고 그 모든 죄과가 사라지는 것이 아니고, 그들이 적화야욕을 버렸다는 증거는 그 어디에도 없다.

 

좌파 세력들의 어설픈 평화론에 온 나라가 들떠, 안보가 심각하게 위험한 이 시점에 대북방송의 중요성은 더 크다고 할 수 있다.

 

KBS는 한민족 방송의 출력이나 그 내용을 훼손하지 말고, 국가 기간방송으로서의 역할을 다하라. 

 

2018 10 10

KBS공영노동조합

 











 <리버티코리아포스트 후원 : https://www.ihappynanum.com/Nanum/B/7ZHA9PYYY1  >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