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3 (수)

  • 구름많음동두천 8.4℃
  • 맑음강릉 13.4℃
  • 맑음서울 11.4℃
  • 박무대전 10.2℃
  • 맑음대구 10.8℃
  • 맑음울산 11.5℃
  • 맑음광주 11.1℃
  • 구름조금부산 14.8℃
  • 맑음고창 9.6℃
  • 구름조금제주 16.8℃
  • 구름많음강화 8.9℃
  • 흐림보은 7.0℃
  • 구름많음금산 8.8℃
  • 맑음강진군 9.9℃
  • 맑음경주시 8.2℃
  • 맑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국제

VOA , 미국무부 폼페이오 장관 11일 4차방북 보도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폼페오 장관이 오는 7일 방북해 김정은 위원장과 만날 계획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The Secretary will be traveling later this week to four countries, he is headed to Asia. The Secretary Pompeo will travel to Japan, North Korea, ROK and China from Oct. 6 to the 8th. In Tokyo, Oct. 6th and 7th, the Secretary will meet with PM Abe and FM Kono. In Pyongyang, the Oct. 7th, the Secretary will meet with Chairman Kim…”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폼페오 장관이 오는 6일부터 8일까지 일본과 북한, 한국, 그리고 중국을 방문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6일부터 7일 일본을 방문해 아베 신조 총리와 고노 다로 외무상과 만날 계획이며, 오는 7일 당일 방북한 뒤 이날과 8일 서울에서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외교장관을 만난다고 노어트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이후 8일에는 중국을 방문할 계획입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폼페오 장관이 방북하는 이유가 북한이 뭔가 행동에 나섰기 때문이냐는 질문에, 미국과 북한이 주고받은 서한과 연락 내용을 모두 접하지는 못했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그러나 북한과의 대화는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I haven’t been previewed to all of the letters and communications that have gone back and forth. But obviously these conversations are going into the right direction. We feel confident enough to hop on a plane to head there to continue the conversations.” 

미국은 폼페오 장관이 북한을 방문해 대화를 계속하는 것에 대해 충분한 자신이 있다는 겁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현재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방북 목적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지금이 교착 상황이라는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대답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지난주 (유엔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을 만났고, 대화를 계속해나가고 있다는 겁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I wouldn’t agree with your characterization that there has been a stall. There has not been. As you know, the Secretary met with FM Ri last week … We continue to have these conversations. And I think it shows the forward progress and momentum that the Secretary is making his fourth trip back in less than a year.”

노어트 대변인은 폼페오 장관이 1년 안에 4번째 북한을 방문한다는 것은 진전과 동력을 보여주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연히 가야 할 길이 꽤 남아 있지만 이런 대화의 다음 단계에 진전을 보기를 고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Of course we have quite of ways to go, but we look forward to next steps in this conversations…A lot of these things you all know are not the things that we are going to discuss publicly, these are private diplomatic conversations as we work toward our goal of full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그러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향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외교적 대화를 공개하지는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비핵화 시한과 관련한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오 장관이 시한을 설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며, 모두 알다시피 해야 할 일이 남아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김정은 위원장과 사랑에 빠졌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논평 요청에는, 지도자들이 비교적 우호적인 관계를 갖는 것은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I think that if our leaders have relatively friendly relations that that’s a good thing, that that can only help us to achieve our final goal.”

이런 일은 미국의 최종 목표를 달성하는 것을 도울 것이라는 겁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완전한 비핵화 전에 북한에 신뢰 구축 차원으로 제재 완화 대신 무엇인가를 제공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제재는 완전히 유지될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I am not going to characterize it that way. Sanctions remain in full effect, not just the United States sanctions, the UNSC resolutions, and the other countries fully backed those SC resolutions. All of that remains in effect. We are not easing the pressure in that regard at all.” 

이는 미국의 제재만이 아니라 다른 나라들이 완전히 지지하는 유엔 안보리 결의라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이와 관련한 압박을 완화하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이번 방북에서 종전 선언을 비롯한 어떤 형태의 선언이 이뤄질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미국의 정책에는 어떤 변화도 없다는 입장만 거듭 강조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종전 선언에 연연하지 않는다는 북한 `조선중앙통신’ 논평에 대해서는, 북한의 정책은 북한과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 동의한 비핵화라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In terms of North Korea’s policy, that is something that North Korea has agreed to, the Chairman Kim had agreed to the President, and that is the denuclearization, and that is the policy that we are working toward, nothing has changed in that regards.” 

미국은 이 정책을 향해 나아가고 있고 어떤 것도 바뀌지 않았다는 설명입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북한의 수용소 실태 등 인권 상황을 여전히 부정적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미 국무부 인권보고서는 북한뿐만 아니라 많은 국가들에 대해 갖고 있는 우려를 매우 명확하게 명시하고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You have seen our human rights report, our human rights report is very clear about the concerns that we have not just about North Korea but many countries frankly around the world. And countries can do a lot better. Our priority, in North Korea, though right now, is denuclearization, and that is something that we are focused on.” 

그러나 북한과 관련한 미국의 현재 우선과제는 비핵화이며 미국은 현재 여기에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북한 인권과 관련한 질문이 이어지자 미국은 북한이나 다른 나라들의 인권 문제를 제기해왔고 이는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지금 미국이 집중하는 것은 비핵화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