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5 (토)

  • 구름조금동두천 22.4℃
  • 흐림강릉 26.4℃
  • 구름조금서울 23.9℃
  • 흐림대전 24.2℃
  • 흐림대구 24.3℃
  • 구름많음울산 24.4℃
  • 박무광주 23.6℃
  • 흐림부산 25.5℃
  • 흐림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5.2℃
  • 맑음강화 22.5℃
  • 흐림보은 23.0℃
  • 흐림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사회

김정은 요청, 남북정상 ‘깜짝 회담’

- 27일 오전 청와대가 전날 김정은과의 남북정상회담 결과 발표.
-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미북정상 회담’ 취소에 당황한 김정은 먼저 요청…文, 북한 비핵화 의지가 무엇인지 설명은 없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간의 전격적인 5·26 남북정상회담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북정상회담 취소를 선언하자 김정은이 먼저 요청해왔던 것으로 밝혀졌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남북정상회담에서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수용했느냐’는 질문에 대해 “북미 간 실무협상을 한다는 것은 미국에서 북한의 그런 의지를 확인한 것”이라며 “혹시라도 확인 과정에서 미흡한 게 있었다면 실무협상 과정에서 분명히 확인하게 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앞서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은 판문점에서 전격적인 기습 회담을 가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12 미북정상회담 취소를 통보한 직후 이뤄진 회담이라 누가 먼저 제안했는지, 어떤 경로를 통해 조율이 이뤄졌는지 의문이 제기됐던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청와대에서 남북정상회담 결과 발표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그제(25) 오후, 일체의 형식 없이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고, 나는 흔쾌히 수락했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 발표문이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저는 어제 오후,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두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지난 4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첫 회담을 한 후, 꼭 한 달만입니다

 

지난 회담에서 우리 두 정상은 필요하다면 언제 어디서든 격식 없이 만나 서로 머리를 맞대고 민족의 중대사를 논의하자고 약속한 바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그제 오후, 일체의 형식 없이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고, 저는 흔쾌히 수락하였습니다.

 

오랫동안 저는 남북의 대립과 갈등을 극복하기 위한 방법으로 정상 간의 정례적인 만남과 직접 소통을 강조해왔고, 그 뜻은 4.27 판문점 선언에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저는 지난 4월의 역사적인 판문점회담 못지않게

 

친구 간의 평범한 일상처럼 이루어진 이번 회담에 매우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습니다

 

남북은 이렇게 만나야 한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국민 여러분!

 

우리 두 정상은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습니다

 

저는 지난주에 있었던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완전한 비핵화를 결단하고 실천할 경우,

 

북한과의 적대관계 종식과 경제협력에 대한 확고한 의지가 있다는 점을 전달하였습니다

 

 

 

특히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모두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진심으로 바라고 있는 만큼 

 

양측이 직접적인 소통을 통해 오해를 불식시키고, 정상회담에서 합의해야할 의제에 대해 실무협상을 통해 충분한 사전 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김 위원장도 이에 동의하였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판문점 선언에 이어 다시 한 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으며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통해 전쟁과 대립의 역사를 청산하고 평화와 번영을 위해 협력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하였습니다.

 

 

 

우리 두 정상은 6.12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이뤄져야 하며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위한 우리의 여정은 결코 중단될 수 없다는 점을 확인하고, 이를 위해 긴밀히 상호협력하기로 하였습니다.

 

또한 우리는 4.27 판문점 선언의 조속한 이행을 재확인했습니다.

 

 

 

이를 위해 남북 고위급 회담을 오는 6 1일 개최하고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군사당국자 회담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을 연이어 갖기로 합의하였습니다

 

양 정상은 이번 회담이 필요에 따라 신속하고 격식 없이 개최된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하고

 

앞으로도 필요한 경우 언제든지 서로 통신하거나 만나, 격의없이 소통하기로 하였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돌아보면 지난해까지 오랜 세월 우리는 늘 불안했습니다.

 

안보 불안과 공포가 경제와 외교에는 물론 국민의 일상적인 삶에까지 파고들었습니다

 

우리의 정치를 낙후시켜온 가장 큰 이유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지금 우리는 역사의 물줄기를 바꾸고 있습니다.

 

평창 올림픽을 평화 올림픽으로 만들었고, 긴장과 대립의 상징이었던 판문점에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길을 내고 있습니다

 

북한은 스스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중단하고,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하는 결단을 보여주었습니다

 

 

 

이제 시작이지만, 그 시작은 과거에 있었던 또 하나의 시작이 아니라, 완전히 새로운 시작이 될 것입니다.

 

산의 정상이 보일 때부터 한 걸음 한 걸음이 더욱 힘들어지듯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완전한 평화에 이르는 길이 결코 순탄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민이 제게 부여한 모든 권한과 의무를 다해 그 길을 갈 것이고, 반드시 성공할 것입니다

 

국민 여러분께서도 함께 해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18 5 27

 

대한민국 대통령  문 재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