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9 (화)

  • -동두천 17.1℃
  • -강릉 16.7℃
  • 구름많음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20.1℃
  • 구름조금대구 19.2℃
  • 박무울산 18.3℃
  • 박무광주 19.7℃
  • 박무부산 17.8℃
  • -고창 18.1℃
  • 흐림제주 19.6℃
  • -강화 15.3℃
  • -보은 17.7℃
  • -금산 15.8℃
  • -강진군 18.5℃
  • -경주시 17.9℃
  • -거제 17.3℃
기상청 제공

경제

가상화폐 업무 담당한 정기준 경제조정실장 별세

일부 시민들 가상화폐 대북송금 의혹 제기

가상화폐 업무 담당한 정기준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 별세

일부 시민들 가상화폐 대북송금 의혹 제기




최근 가상화폐와 관련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정기준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이 18일 향년 53세 나이로 급작스레 별세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고인은 이날 서울 자택에서 잠을 자다 숨진 채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해 9월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에 임명, 범정부 가상화폐 대책을 조율하는 일을 해왔다. 지난달 15일에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직접 가상통화에 대한 정부 입장을 발표하기도 했다.

당시 고인은 “정부는 실명제 등 특별대책을 추진하되 거래소 폐쇄는 확정된 시안이 아니며, 국무조정실이 부처 입장을 조율해 범정부적으로 공동 대응하겠다”라고 발표했다. 국무조정실 한 관계자는 “국무조정실에서 가상화폐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데, 고인은 업무에 치밀한 성격이었으며, 업무상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기준 경제조정실장의 별세 소식을 접한 시민들 가운데는 ‘김정민(국제전략연구소) 박사의 가상화폐 대북송금 의혹설’을 근거로 관계 부처 담당자가 급작스레 죽은 것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고인의 빈소는 삼성서울병원(장례식장 8호실)에 마련됐고 발인은 20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