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월)

  • 흐림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0.2℃
  • 흐림서울 -3.1℃
  • 대전 -2.4℃
  • 구름조금대구 -4.6℃
  • 맑음울산 -1.0℃
  • 광주 -0.8℃
  • 맑음부산 0.0℃
  • 흐림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6.8℃
  • 흐림강화 -3.2℃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5.6℃
  • 구름많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문화

신문구독하고 현금영수증 꼭 챙기세요-한국문화정보원

- 2021년 1월 1일부터 종이신문 구독료 소득공제 시행
- 지로, 계좌이체 시 문화비 소득공제 전용 현금영수증을 발급받아야 적용
- 해당 신문이 문화비 소득공제 제공 사업자로 등록되어 있어야 가능

URL복사

2021년 1월 1일부터 종이신문을 구독하기 위해 신용카드 등으로 사용한 금액(이하 신문구독료)도 문화비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문화정보화 전담 기관인 한국문화정보원(원장 홍희경, 이하 정보원)은 5일, 2021년 1월 1일부터 종이신문 구독료에 대한 소득공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문화비 소득공제는 도서구입비, 공연관람료 및 박물관·미술관 입장권 구입을 위해 사용된 금액을 연말정산 시 추가 공제해주는 제도로, 올해부터 신문구독료가 새롭게 포함된다.

 

정보원은 신문구독료 사용분은 2021년도 귀속 근로소득 연말정산 시(2022년 1월부터) 적용되며, 소득공제를 받기 위해 반드시 알아야 할 유의사항도 언급했다.

 

먼저 신문구독료의 공제대상은 일간신문, 주간신문 등 종이신문만 해당되며 인터넷신문은 포함되지 않는다. 종이신문을 취급하는 신문사업자라 하더라도 한국문화정보원에 문화비 소득공제 제공 사업자로 등록된 사업자에게 구독했을 때만 소득공제가 가능하다. 소득공제가 가능한 신문사는 문화비 소득공제 누리집(www.culture.go.kr/deduction)에 접속하여 검색할 수 있으며, 웹 및 모바일 웹에서도 확인 가능하다.

 

 

신문구독자가 한국문화정보원에 등록된 사업자에게 구독비용을 신용카드로 결제하는 경우 자동으로 문화비 소득공제가 적용된다. 그러나 지로, 계좌이체 등 현금으로 결제했다면 반드시 문화비 소득공제 전용 현금영수증을 발급받아야 한다. 결제할 때 꼭 사업자에게 문화비 전용 현금영수증인지를 확인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공제대상자는 총 급여 7천만 원 이하 근로소득자 중 신용카드 등 사용금액이 총급여액의 25%를 초과하는 경우가 해당된다. 공제율은 30%며, 도서·공연·박물관·미술관·신문 사용분에 대해 추가로 최대 100만 원의 공제한도가 인정된다.

 

 

문화비 소득공제는 국민의 문화향유를 위해 지원 범위를 확대하고 있으며 현재 5,000여 개 사업자가 등록되어 있다.

 

 

문화비 소득공제 사업자 접수를 받고 있는 한국문화정보원 홍희경 원장은 “신문구독 비용을 지로나 계좌이체로 지급하신다면 문화비 소득공제 전용 현금영수증을 꼭 발급받아 소득공제 받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