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월)

  • 흐림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0.2℃
  • 흐림서울 -3.1℃
  • 대전 -2.4℃
  • 구름조금대구 -4.6℃
  • 맑음울산 -1.0℃
  • 광주 -0.8℃
  • 맑음부산 0.0℃
  • 흐림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6.8℃
  • 흐림강화 -3.2℃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5.6℃
  • 구름많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국제

필리핀 두테르테 “미국, 백신 2천만개 안주면 군사협정 종료”

- “돈 없다” 군사협정 카드 꺼내 백신 확보 나섰다
- 필리핀 코로나19 확산, 인도네시아 이어 아시아 최대

URL복사

 

27일 일간 마닐라 블루틴 등의 현지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이 전날 대통령궁 회의에서 “방문군사협정(VFA)가 종료 직전이다. 우리 허락이 없다면 미국은 필리핀을 떠나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최소 코로나19 백신 2천만개를 전달할 수 없다면 그들은 나가야 한다. 백신 없이는 여기 있을 수 없다”고 말해 회의 참석자들 대다수의 박수를 받았다고 전해졌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미국이 백신제공을 원한다면 잡음 일으키지 말고 제공하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방문군사협정(VFA)는 1998년 미국과 필리핀 사이에 체결한 군사협정이다. 훈련을 위해 입국하는 미군의 권리와 의무 등을 규정하고 있다. 미국과 필리핀은 이 협정에 근거하여 연례합동군사훈련 ‘발리카탄’을 진행했다.

 

현재 필리핀은 해당 협정을 올해 2월 종료하겠다고 통보했고 180일의 경과기간이 끝나는 8월에 종료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두 차례 미국에 종료 절차 중단을 통보해서 내년 상반기까지 유지된 상태다.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이 VFA 카드까지 꺼내며 미국을 압박하는 것은 영국발 변종 바이러스가 등장하는 등 국내외 코로나19 상황이 계속 악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필리핀은 인도네시아에 이어서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많은 코로나19 확진자수를 기록하고 있는데 26일 기준으로 확진자 46만 7601명으로 사망자 수는 9062명이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