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월)

  • 흐림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0.2℃
  • 흐림서울 -3.1℃
  • 대전 -2.4℃
  • 구름조금대구 -4.6℃
  • 맑음울산 -1.0℃
  • 광주 -0.8℃
  • 맑음부산 0.0℃
  • 흐림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6.8℃
  • 흐림강화 -3.2℃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5.6℃
  • 구름많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사회

서울 동부구치소 확진자, 청송 등 다른 교도소로 이송 - ‘주민반발’

- 경북 북부교도소 수감자 옮기고 무증상, 경증환자 격리치료
- 지역 주민들 “지방 사람들은 감염돼서 죽어도 되나” 불안
- 확산세 이어지는데 교도소까지 통제실패...27일 3단계 갈까

URL복사

 

26일 교정당국 등에 따르면 최근 경북북부제2교도소는 서울 동부구치소 확진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지정되어 500명 안팎의 경증환자가 이송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 관계자들은 격리시설인만큼 추가적인 지역감염 우려는 없는 것으로 보고 있으나 인근 주민들은 불안해하고 있다.

 

지난 2월 경북북부제2교도소에서는 교도관 1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바 있다.

 

 

법무부는 생활치료센터로 운영되는 교정시설의 수용자 전원을 전국 교정기관에 분산하고 서울 동부구치소 확진자 중 고령자와 기저질환자 등을 제외한 무증상자와 경증자를 다음 주 중에 긴급이송할 것이라고 밝혔다.

 

따라서 현재 경북북부 제2교도소에 수용 중인 500여명의 모든 수감자는 26일부터 27일까지 이틀간 전국의 다른 교정기관으로 이송된다.

 

경북북부교도소는 옛 청송교도소의 명칭이 바뀐 곳으로 경북북부 제2교도소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500여개의 독거시설 구조를 갖추고 있고 코로나 확산을 방지할 수 있는 ‘최후의 보루’라는 판단으로 이 같은 결정을 한 것으로 보인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