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월)

  • 흐림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0.2℃
  • 흐림서울 -3.1℃
  • 대전 -2.4℃
  • 구름조금대구 -4.6℃
  • 맑음울산 -1.0℃
  • 광주 -0.8℃
  • 맑음부산 0.0℃
  • 흐림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6.8℃
  • 흐림강화 -3.2℃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5.6℃
  • 구름많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경제

삼성전자 노동조합 본격화...단체교섭은 ‘난항’

- 이재용 부회장 “더 이상 삼성 무노조 경영 안한다” 약속
- 삼성전자 사측 “노조 측 요구안 1/3 가량 수용 어렵다”
- 29일 4차 교섭...올해 넘길 듯

URL복사

 

26일 삼성전자 노동조합에 따르면 삼성전자 사측과 노조 공동교섭단은 오는 29일 경기도 용인시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4차 교섭을 진행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무노조 경영 폐기’를 공식화하고 처음으로 진행됐던 삼성디스플레이의 단체교섭이 협약체결로 마무리되고 삼성그룹의 ‘맏형’ 노릇을 하고 있는 삼성전자의 단체교섭에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달 3일 삼성전자 1~4노조로 구성된 공동교섭단과 삼성전자 사측은 서울 여의도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에서 첫 단체교섭 상견례를 진행했고 같은달 17일과 이번달 15일 각각 첫 교섭과 2차 교섭을 진행했다.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열린 첫 교섭에서는 노조 측은 근로자 성과평가 제도개선과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처우개선, 사회적 연대 임금체계 마련 등 150여개 내용이 담긴 단체협약 요구안을 제시했다.

 

2차 교섭은 사측이 노조의 요구안에 대한 답변을 내놨으나 상호 간 진전없이 40여분 만에 끝났다. 사측은 노조 측이 요구한 항목에 대해 1/3 가량을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측은 사측이 제시한 답변에 난색을 표한 것으로 전해졌으나 상호 대화를 이어가고자 지난 22일 교섭을 재개했다.

 

29일 기흥사업장에서 열릴 4차 단체교섭에서는 단체교섭 요구안과 관련된 의견을 나누고 조율하는 절차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노사가 단체협약의 관해 공감대를 이루고 있는 만큼 삼성전자 노조도 위치를 잡아가는 모습이다.

 

지난 5월 이재용 부회장은 대국민 사과를 통해 “더 이상 삼성에서는 무노조 경영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 노사관계 법령을 철저히 준수하고 노동 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재용 부회장의 약속으로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울산사업장 등도 단체교섭을 시작했고 지난 22일 삼성디스플레이 노사는 7개월간의 단체교섭을 끝내고 단체협약 151개안에 잠정 합의했다.

 

삼성전자 노사 협의는 29일 결론을 내지 못할 경우 올 해를 넘길 것으로 보인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