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월)

  • 흐림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0.2℃
  • 흐림서울 -3.1℃
  • 대전 -2.4℃
  • 구름조금대구 -4.6℃
  • 맑음울산 -1.0℃
  • 광주 -0.8℃
  • 맑음부산 0.0℃
  • 흐림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6.8℃
  • 흐림강화 -3.2℃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4.0℃
  • 구름많음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5.6℃
  • 구름많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COVID-19

29일 코로나 대응 거리두기 추가 격상 발표...3단계 현실되나

- 수도권은 2.5단계 격상 확실시...3단계 갈까
- 비수도권은 1.5단계 기준초과 없는 곳도 있어 막판고심

URL복사

 

27일 중앙사고수습본부 손영래 전략기획반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수도권과 각 권역의 거리두기 조치 강화의 필요성과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29일 회의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7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69명이다.

 

이틀 째 코로나19 확진자가 500명대를 넘어서고 있고 비수도권도 1.5단계 기준을 초과한 권역이 늘어나면서 전국적으로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도 이날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방역 수위를 조정하여 짧고 굵게 유지하는 것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현재 지방의 경우 1주간 일 평균이 호남권은 32명, 경남권은 32명, 충청권은 24명 등으로 1.5단계 기준을 초과하는 권역이 증가했으나 현재 1.5단계 기준도 해당되지 않는 권역도 있는 만큼 정부는 전국적인 격상을 실시할 것인지, 일부지역만 조치를 실시할 지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