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1 (수)

  • 맑음동두천 15.4℃
  • 맑음강릉 16.1℃
  • 맑음서울 16.1℃
  • 맑음대전 16.9℃
  • 맑음대구 15.6℃
  • 맑음울산 15.1℃
  • 맑음광주 17.9℃
  • 맑음부산 16.7℃
  • 맑음고창 15.8℃
  • 맑음제주 14.9℃
  • 맑음강화 13.3℃
  • 맑음보은 15.8℃
  • 맑음금산 16.6℃
  • 맑음강진군 16.1℃
  • 맑음경주시 16.6℃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정치

윤석열 대선주자 1위 소식에 추미애 “사퇴하고 정치하라”

- 추미애 장관, 윤 총장 지지율 1위 소식 불편했나
- “주권재민이 아니라 주권이 검찰의 손에 놀아나는 것” 강력비판

URL복사

11일 여론조사업체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의 의뢰로 지난 7일에서 9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102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지지율이 24.7%를 기록하면서 처음으로 대선주자 지지율 1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22.2%로 2위, 경기도 이재명 지사는 18.4%로 3위를 차지했고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5.6%로 4위, 그 뒤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4.2%로 5위를 기록했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권후보 1위로 등극했으니 차라리 사퇴하고 정치를 하라”면서 “가장 검찰을 중립적으로 이끌어가야 할 장본인이 정치 야망을 드러내면서 대권 후보 행보를 하는 것에 대해 언론의 책임이 굉장히 크다. 상상력과 창의성으로 끌고 나가는 정책을 검찰이 수사 대상으로 한다는 것은 주권재민이 아니라 주권이 검찰의 손에 놀아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 공무원의 정치적 중립은 생명이다. 선거사무를 관장하는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대선후보 1위라고 하면 국민이 납득하겠느냐”며 윤석열 총장을 거듭 비판했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