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수)

  • 맑음동두천 17.2℃
  • 구름조금강릉 16.7℃
  • 맑음서울 17.6℃
  • 구름많음대전 18.7℃
  • 맑음대구 21.0℃
  • 연무울산 20.2℃
  • 맑음광주 19.8℃
  • 맑음부산 20.4℃
  • 맑음고창 17.6℃
  • 흐림제주 18.8℃
  • 맑음강화 16.5℃
  • 구름많음보은 18.1℃
  • 구름많음금산 19.2℃
  • 구름조금강진군 19.4℃
  • 맑음경주시 20.9℃
  • 구름조금거제 18.3℃
기상청 제공

정치

국회 정보위원회, 회의장에 노트북 설치한다

- 10. 30.(금) 국정감사부터 자료를 전자문서로 열람하여 종이 없는 위원회 만들어 나갈 것
- 전해철 정보위원장, “작은 것부터 실천하고 점차 확대하여 친환경 국회 조성에 기여할 것”

URL복사

 

국회 정보위원회(위원장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병기, 국민의힘 간사 하태경)가 “종이 없는 위원회”를 만들어 나가기로 하고, 그 방안으로 10월 30일(금) 경찰청·군사안보지원사령부 국정감사부터 정보위원회 회의장에 노트북을 설치하여 회의자료를 책자가 아닌 전자문서로 열람하기로 하였다.

 

정보위원회는 국가정보원,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사이버작전사령부 등 정보·보안 업무를 담당하는 국가기관을 소관부처로 두고 있는데, 그간 각종 회의자료의 기밀성(機密性)을 유지하기 위하여 회의장에 노트북을 설치하지 않고 모든 회의자료를 종이나 책자로 작성하여 정보위원들에게 배부해 왔다.

 

이러한 위원회 특수성에도 불구하고 정보위원회는 국회가 올해 10월부터 「친환경 국회 조성을 위한 실행계획」을 마련함에 따라 각 위원회에서 실천하고 있는 ‘전자문서 열람을 통한 종이 없는(paperless) 회의’ 움직임에 적극 동참하기로 결정했다.

 

전해철 정보위원장은 “회의장에 노트북을 설치한다고 하여도 정보보안의 특성상 모든 회의자료를 전자문서 형태로 열람하도록 할 수는 없으나, 의원 요구자료 및 법안검토보고서 열람 등 실천할 수 있는 작은 것부터 한 걸음씩 나아가려고 한다”며 “앞으로 국가정보원 등 정보·보안업무를 담당하는 소관부처와의 협의를 통하여 기밀성 유지를 전제로 점차적으로 노트북 활용을 확대하여 친환경 국회 조성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