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8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
  • 구름많음강릉 2.5℃
  • 구름조금서울 -0.4℃
  • 구름많음대전 3.3℃
  • 구름조금대구 3.6℃
  • 구름조금울산 5.5℃
  • 구름많음광주 5.6℃
  • 부산 2.9℃
  • 구름많음고창 5.6℃
  • 구름많음제주 9.2℃
  • 구름조금강화 0.3℃
  • 흐림보은 2.2℃
  • 흐림금산 3.4℃
  • 구름많음강진군 6.8℃
  • 구름많음경주시 4.0℃
  • 구름많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국제

북한인권을 알리는 랩, 프랑스에서 인기-미국 자유아시아방송

- 10월말까지 진행, 현재 28곡 등장
- 프랑스 랩 가수 ‘엔에스프리’(ENESPRIT)와 ‘K.S.A.’ 등도 SNS 통해 북한 언급

URL복사

프랑스어로 북한은 꼬레 쥬 노(Coree du Nord)다. 최근 프랑스에서 이 북한(Coree du Nord)이라는 단어가 언급된 랩곡이 증가하고 있다고 프랑스 언론매체 ‘인터루드’(Interlude)가 밝혔다.

 

자유아시아방송(미국)은 이러한 사실을 밝히면서 프랑스에서 북한이 언급된 곡이 최고점을 찍었던 2018년의 31건과 2020년 10월 현재의 28건에 대해 설명하면서 ‘프랑스에서 북한을 소재로 북한의 억압적이고 폐쇄적인 상황을 꼬집는 랩(Rap)곡이 증가하며 관심을 끌고 있다’고 전했다,

 

프랑스 언론매체 ‘인터루드’(Interlude)는 ‘프랑스 랩에서 ‘북한’이 언급된 곡이 2003년 전무하다 2014년 14건으로 급증한 뒤, 2018년 31건으로 최고점을 찍고 2020년 10월 현재까지 28건에 이른다‘며 ’2000년대 중반에 프랑스 랩에서 북한에 대한 언급이 없었지만, 2018년부터 폭발적으로 증가했다면서, 그 이유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공개 행보와 북한의 끊임없는 군사적 도발, 자유로운 랩에 폐쇄적인 북한이 대비되는 상황 등‘이라고 언급했다.

 

 

프랑스 랩 가수 ‘엔에스프리’(ENESPRIT)와 ‘K.S.A.’ 등도 최근 트위터와 인스타그램을 통해 북한 국기인 인공기 이모티콘을 올리며 북한에 대해 강조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