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화)

  • 구름조금동두천 18.3℃
  • 구름조금강릉 20.0℃
  • 연무서울 19.0℃
  • 맑음대전 20.4℃
  • 맑음대구 21.5℃
  • 맑음울산 19.6℃
  • 구름조금광주 21.3℃
  • 맑음부산 20.1℃
  • 구름조금고창 18.3℃
  • 구름조금제주 19.4℃
  • 맑음강화 16.9℃
  • 맑음보은 18.9℃
  • 맑음금산 20.1℃
  • 구름많음강진군 20.8℃
  • 맑음경주시 21.8℃
  • 맑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정치

국민의힘 창업자 출신 이영 의원 등 이스타항공 단식농성장 방문

- 보수정당에서 노조원 농성장 방문...이례적인 모습
- 이스타 박이삼 노조위원장 “더불어민주당은 해결의지 없다”
- 국민의힘 이영, 한무경, 최승재 “이스타항공 노동자들 위해 국민의힘 힘쓰겠다”

URL복사

27일 국민의힘 이영, 한무경, 최승재 의원은 이스타항공 정리해고 사태해결을 촉구하면서 국회 앞에서 14일째 단식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박이삼 노조위원장과 노조원을 만났다.

 

창업자 출신인 한무경, 최승재, 이영 의원은 “창업자와 대표는 정상에서 뿐만 아니라 모든 것이 부서져 내릴 수 있는 위기의 상황에서도 심지어 최종 마침표를 찍는 순간까지도 직원들과 함께 끝까지 책임의 자리에 묵묵히 서 있어야 한다. 이스타항공 노동자들이 희망을 포기하지 않도록 국민의힘이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달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스타항공 창업자 민주당 이상직 의원은 책임을 다하라”고 촉구한 바 있다.

 

이스타항공 박이삼 노조위원장은 “이스타항공 정리해고 중단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해도 정부와 민주당은 전혀 꿈쩍하지 않고 있다. 노동 존중을 외쳤던 더불어민주당의 지도부는 이스타항공 농성장에 한 명도 오지 않았다. 심지어 을지로위원회는 SK브로드밴드 농성장을 찾은 후 이스타항공 농성장을 쳐다보지 않고 애써 외면하면 지나쳤다”고 하소연 했다.

 

보수성향 정당의 의원들이 노동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조원 측의 농성장을 찾는 것은 극히 보기 드문 모습이다.

 

이스타항공 창업주 이상직 의원(무소속)은 사즉생의 각오로 이스타항공 사태를 해결하겠다며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으나 현재까지도 해결점은 찾지 못하고 있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