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7 (화)

  • 맑음동두천 19.3℃
  • 맑음강릉 20.3℃
  • 연무서울 18.9℃
  • 맑음대전 21.2℃
  • 맑음대구 21.2℃
  • 맑음울산 20.6℃
  • 맑음광주 21.3℃
  • 맑음부산 20.4℃
  • 맑음고창 19.8℃
  • 구름많음제주 20.2℃
  • 맑음강화 17.7℃
  • 맑음보은 19.5℃
  • 맑음금산 20.6℃
  • 구름조금강진군 22.9℃
  • 맑음경주시 21.7℃
  • 맑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당 정정순 “가보지 않은 길 가겠다” 검찰 출석 거부

- 총선 당시 회계부정 혐의로 검찰에서 자진출석요구
- 의원총회 신상발언으로 검찰 자진출석 거부 입장 밝혀
- 민주당, 체포동의안 30일 원포인트로 본회의 표결 할 것으로

URL복사

27일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충북 청주시상당구)은 4.15 총선 회계부정 혐의로 국회에 체포동의안이 제출된 상태에서 검찰의 자진 출석 요구를 거부하고 체포동의안 처리까지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옳고 그름을 떠나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송구하다”면서 "검찰은 확정되지도 않은 피의사실을 실시간으로 언론에 흘려 피의자의 방어권을 무력화시켰다"며 "정당한 이유 없이 출석요구에 불응하지 않았음에도 국회의원 불체포특권 뒤에 숨어 있는 것처럼 비춰지게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온전함을 잃은 체포동의요구서 뒤에 숨어 부러 침묵하고 있는 검찰의 도덕 없는 행동은 이미 정치에 들어와 있다고 할 것"이라며 "비도덕적 행동을 보이는 집단을 덜 비도덕적으로 행동하도록 하는 방안에는 어떤 게 있을까 고민하고 있다"고 검찰을 비판했다.

 

정 의원은 민주당 지도부의 체포동의안 표결처리 방침에 대해서는 "의연하게 절차법을 따르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도 신상발언을 통해 지도부의 검찰 자진출석 지시에 거부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비공개 화상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정 의원이) 검찰이 한 인생을 송두리째 파괴할 수 있고 알몸으로 그걸 체험할 수 있는 시도를 하는 데 대해서 본인의 마음을 표현했다"며 "본인은 면책특권이나 개인사 뒤에 숨을 의향이 전혀 없다. 여러 일정들도 검찰과 조율하려 했는데 누구도 가지 않은 길을 가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정정순 의원의 체포 동의안은 국회법에 따라 제출 후 첫 본회의인 28일 보고된다. 보고 이후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 표결해야 하기 때문에 민주당은 오는 30일 원포인트 본회의를 열어 표결에 부치겠다는 방침이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