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6 (금)

  • 흐림동두천 5.9℃
  • 구름많음강릉 10.2℃
  • 구름많음서울 8.7℃
  • 구름많음대전 7.3℃
  • 맑음대구 9.1℃
  • 구름조금울산 12.7℃
  • 구름많음광주 11.1℃
  • 구름많음부산 15.2℃
  • 흐림고창 9.6℃
  • 흐림제주 16.9℃
  • 구름많음강화 6.8℃
  • 흐림보은 3.8℃
  • 흐림금산 4.2℃
  • 구름조금강진군 7.5℃
  • 맑음경주시 9.2℃
  • 구름조금거제 12.4℃
기상청 제공

국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바다 방류’ 결정

- 후쿠시마 오염수 하루 170t씩 발생...현재 123만t 쌓였다
- 해양방류까지는 2년정도 소요될 것으로...
- 일본 어업단체 뿐 아니라 한국 비롯한 주변국 반발 커질 듯

URL복사

15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 관계자는 “일본 정부가 이달 중이라도 후쿠시마 제1원전 관련 폐로와 오염수 대책을 논의하는 관계 각료 회의를 열고 결정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에 폭발사고를 일으켰던 원자로 내의 용융된 핵연료를 식히는 순환 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유입되어 섞이면서 오염수가 하루에 160t~170t씩 발생하고 있다.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라는 핵물질 정화 장치로 처리하여 부지 내 탱크에 보관하고 있는 상태다. 다만 오염수를 정화 장치로 처리해도 현재 기술로는 충분히 제거하기 어려운 삼중수소(트리륨)라는 방사성 물질이 남게된다.

 

도쿄전력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으로 보관된 오염수 규모는 123만t에 이른다. 오염수를 보관하는 탱크의 용량은 2022년 여름 한계에 도달하게 된다. 게다가 오염수를 부지 내에 계속 모아두게 될 경우 2041~2051년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는 사고 원전 폐로 작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 일본정부는 올해 처리방침을 정하기 위해 속도를 냈다.

 

올해 2월 처리 방침을 검토해온 전문가가 참여하는 소위원회는 해양 방류와 대기 방출이 “현실적인 선택사항” 이라며 이중 해양 방류가 기술적 측면에서 “확실하게 처분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스가 유시히데 일본총리는 지난달 26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시찰하면서 “정부로서는 가능한 한 빨리 책임을 가지고 처분 방침을 결정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해양방류로 결론을 내도 새로운 설비가 필요하고 원자력규제위원회 심사 등의 절차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실제 방류까지는 2년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일본 내 어업 단체는 오염수의 바다 방류에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 한국과 주변국의 반발도 예상된다.

 

한국원자력안전위원회 엄재식 위원장은 “해양 방류한다고 하면 방사성 삼중수소의 해양 확산은 피할 수 없는 일”이라고 우려했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