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23.2℃
  • 맑음강릉 22.0℃
  • 맑음서울 24.7℃
  • 구름조금대전 24.7℃
  • 맑음대구 25.4℃
  • 맑음울산 24.9℃
  • 맑음광주 24.0℃
  • 맑음부산 26.3℃
  • 맑음고창 24.4℃
  • 맑음제주 24.2℃
  • 맑음강화 23.6℃
  • 맑음보은 24.1℃
  • 구름많음금산 24.2℃
  • 맑음강진군 25.7℃
  • 맑음경주시 25.3℃
  • 맑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국제

미국 망명 얀 리멩 중국바이러스학자 홍공대학교수, 3명의 중국인바이러스학자들과 공저한 26쪽 과학논문발표." “코로나 바이러스는 인간을 타겟으로 의도적으로 제작되고 의도적으로 방출된 ‘프랑켄슈타인’이다.”

URL복사

미국으로 망명한 얀 리멩 중국 바이러스 학자이자 홍콩대학교수가 3명의 중국인바이러스학자들과 공저한 26쪽 분량의 과학논문을 발표해 파장이 일고 있다.

 

미국의 인터넷 매체인 Zerohedge.com (제로헤지)는 지난 16일 "I Am The Target": Silenced Chinese Virologist Tells Tucker COVID-19 Intentionally Released, CCP Trying To 'Disappear' Her 라는 제목의 얀 리멩 교수의 폭스뉴스 인터뷰 기사를 실었다.

 

 

얀 박사가 트위터에 “우한 연구소에서 SARS-CoV-2가 만들어졌다는 증거를 제시”하면서 트위터는 그녀에 대한 무례한 금지를 했고, 몇 시간 후 폭스News 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얀 교수는 폭스News 호스트 턱 커칼슨(Tucker Carlson)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는 인간을 타겟으로 의도적으로 제작되고 의도적으로 방출된 ‘프랑켄슈타인’이다.”라고 폭로했다.

 

그는 “코로나 바이러스는 자연적으로 발생할 수 없다”며 “증거는 제놈(genome, 유전자총체)에서 흔적이 발견됐다”고 말하면서 다른 중국과학자 3명과 공동으로 쓴 26쪽 과학 논문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얀 교수는 “그들은(중국공산당) 사람들이 이 사실을 알기를 원하지 않습니다. 또한 제가 트위터에서 정직을 당하고 억압을 받는 이유입니다. 중국공산당이 사라지기를 바라는 표적은 저입니다”라며 자신의 미국망명 이유를 설명했다.

 

칼슨이 얀박사에게 왜 코로나 바이러스의 출처가 우한연구소라고 믿는지에 대해 묻자 얀박사는 “나는 세계 최고의 코로나 바이러스 실험연구소인 홍콩대학교 WHO Reference 실험실에서 근무”했다며 “. 펜데믹 초기부터 비밀리에 그 조사에 깊이 관여” 했으며 “중국내의 병원, 대학교, 정부기관을 포함한 네트웍을 통해서 정보를 얻었다” 고 말하며 “나의 직적접인 경험을 통해서 나는 이 바이러스 실험실에서 제작됐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얀박사는 자신의 생명이 위험에 놓여 있고 다시 고향으로 못 간다며 4월 28일 카테이 퍼시픽 비행기로 홍콩에서 미국으로 탈출했다며 자신이 미국으로 온 이유는 COVID에 대한 진실을 알리기 위해서라고 잘라 말했다.

 

얀 박사는 초기에는 중국내 동료 바이러스 학자들과 오픈으로 논의도 하고 정보도 교환 했지만 어느 날 갑자기 모든 것이 중단되었다고 하면서 "바이러스에 대해 공개적으로 논의했던 의사와 연구자들이 우한 사태 이후 갑자기 모든 토론과 논의가 중단되었고 중국 동료들 사이에서 이 질병에 대한 논의가 급격히 바뀌었다고 말했다. 우한의 실험실은 완전히 어두워졌고 다른 사람들은 바이러스에 대해 묻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들은 Yan에게 "우리는 그것에 대해 말할 수 없지만 마스크를 써야합니다."라고 말했다고 했다.

 

Yan은 "병원 의사들은 무서워하지만 말을 할 수 없다. CDC 직원들은 무서워 한다."며 "제 시간에 치료를 받지 못하고 제때 진단을 받지 못하는 환자가 많다"고 말했다.

 

얀박사는 1월16일 자신이 발견한 사실을 자신의 상관에게 보고했지만 상관은 ‘침묵을 지키고 조심해라’라고 말했고 중국정부를 언급하며 “ 그가 전에 나에게 ‘빨간 선을 만지지 마십시오,’ 라고 경고 했다면서 ”우리는 곤경에 빠질 것이고 우리는 사라질 것입니다.“라고 얀에게 강력하게 경고했다고 주장했다.

 

얀박사는 WHO산하 연구소원장 말릭 페이리스(Malik Periris) 교수는 상황을 인지하고 있었지만 그가 이에 대해 아무 대응이 없었다, 라고 주장했다.

 

WHO웹 사이트에는 Malik Periris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2019-nCoV로 인한 폐렴에 대한 WHO국제보건규정 긴급위원회의 고문으로 소개되어있다고 한다.

 

https://www.zerohedge.com/medical/i-am-target-silenced-chinese-virologist-tells-tucker-covid-19-intentionally-released-ccp 참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