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7 (목)

  • 흐림동두천 21.1℃
  • 흐림강릉 22.5℃
  • 흐림서울 22.7℃
  • 박무대전 23.4℃
  • 대구 23.5℃
  • 울산 21.5℃
  • 광주 21.2℃
  • 흐림부산 20.4℃
  • 흐림고창 21.5℃
  • 제주 20.3℃
  • 흐림강화 22.1℃
  • 흐림보은 21.9℃
  • 흐림금산 22.4℃
  • 흐림강진군 20.9℃
  • 흐림경주시 21.5℃
  • 흐림거제 19.8℃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文정권이 왜 추미애 판을 키울까?

- 소문으로 소문 덮기, 4.15 부정선거 파국을 자초 할 수도

URL복사

 

소위 추미애 아들 ‘휴가’문제는 문 정권 정의와 법치질서를 대변하는 법무장관의 ‘빗나간 새끼사랑’이 불러온 위법 월권 비리 의혹에 불과하다.이 문제는 추미애 개인의 도덕성과 추미애 일가의 군 기강 문란행위 라는 차원을 넘어 문 정권의 도덕성과 인사의 난맥상을 들어낸 것으로서 그로 인한 국정 폐해를 줄이기 위해서라도 하루빨리 추미애를 경질하고 인사라인을 쇄신하면 끝날 일이 아닐까 한다.

 

더구나 추미애란 인물은 문 정권의 성립의 정당성에 치명상을 입히고 문 정권 탄생의 특급공신인 경남지사 김경수를 감옥에 처넣게 만든 ‘드루킹사건’을 표면화 시키는 데에 결정적 원인제공자라는 점에서도 소위 친문패거리의 눈엣가시가 아니었을까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추미애 아들의 군복무 중 탈영논란과 청탁의혹을 둘러싼 스캔들에 국무총리 정세균, 여당대표 이낙연, 이해찬 등 당 소속 국회의원과 청와대 정무수석 최재성, 국가권익위원장 전현희 등 당.정.청이 벌떼처럼 들고 일어나 ‘안중근 의사’ 까지 끌어들이며 추미애 역성들기에 나선 가운데 피해 당사자라 할 군과 국방부장관조차 사건무마에 가세하는 등 집단히스테리 작태를 보이고 있다.

 

얼핏 보기에 추미애 일가의 청탁과 추미애 아들의 군복무 일탈의혹에 불과한 사건을 당.정.청이 일제히 달려 ‘이슈’를 키워 장기화 하려는 저의가 의심된다.

 

여론조사 지지도에 매달려 대통령 노릇을 하고 있는 문재인에게 추석민심이 두려운 나머지 ‘별것 아닌 사건’으로 몰아가려는 속셈도 없지는 않겠지만, 무엇보다 더 치명적이고 심각한 이슈인 ‘4.15부정선거문제’로부터 국민의 눈길을 엉뚱한 곳으로 돌려보려는 술수라는 관측이 나돌고 있다는 사실을 주목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문 정권이 추미애 스캔들을 이용해 “사건으로 사건을 피하고 소문으로 소문을 덮는다.”는 고전적 수법으로 이미 국제사회로 까지 번져버린 4.15부정선거 이슈로부터 국민적 시선을 빼앗아 ‘어물쩍 재판’을 통해 덮어 보려는 심산이라면 일찍이 포기함이 나을 것이다.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파국적 국면만은 피해야 나는 게 아닐까?

 

문 정권이 추미애 일가 청탁비리가 2030 청년층의 정권불신과 분노에 불을 질러 걷잡을 수 없는 ‘반정부’사태까지 촉발될 수 있음을 간과해선 안 될 것이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