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 (수)

  • 흐림동두천 22.5℃
  • 구름많음강릉 27.3℃
  • 박무서울 24.2℃
  • 대전 22.3℃
  • 흐림대구 21.3℃
  • 흐림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3.5℃
  • 흐림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24.1℃
  • 흐림제주 25.2℃
  • 구름많음강화 22.4℃
  • 흐림보은 20.7℃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4.8℃
  • 흐림경주시 22.8℃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정치

윤미향, 기부금과 공금 1억원 횡령...생활비로 사용

- 1억37만1000원 횡령 217차례 개인용도 사용
- 윤미향 “모금을 개인계좌로 했다고 업무상횡령 아니야” 엉뚱한 반박

URL복사

 

16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과거 정의기역연대(정의연) 이사장으로 재직하면서 1억 37만 1000원을 217차례 걸쳐 생활비 용도로 횡령하여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은 윤미향 의원이 자신의 개인 계좌에 2012년 콩고 내전 피해 여성들을 위해 만들어진 ‘나비 기금’과 베트남 우물 파주기 사업, 길원옥 할머니 유럽행 경비, 김복동 할머니 조의금 등 명목으로 3억 3000여만원을 모금했다.

 

검찰은 이 중 5755만원을 윤미향 의원이 개인용도로 썼다고 보고 있다.

 

2011년 1월에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계좌에 있는 돈 32만원을 자신 명의의 계좌로 임의로 이체하여 개인적 용도로 사용했으며 2018년 5월까지 정대협 법인 계좌에서 개인 계좌로 2098만원을 이체하여 사용했다.

 

2018년부터 지난 3월까지도 마포쉼터 운영 비용을 보관하던 직원 명의 계좌에서 2182만원을 개인 계좌로 이체 받아 쓴 것으로 조사됐다. 윤미향 의원은 공금을 사용하는 과정에서도 출처를 적시하지 않았다.

 

검찰은 개인 계좌 모금 금액을 윤미향 의원이 마음대로 사용한 것뿐만 아니라 자신이 운영하는 단체의 공금을 임의로 빼내 쓴 문제에 대해 지적했으나 윤 의원은 엉뚱하게 “검찰은 모금에 개인명의 계좌를 사용한 것이 업무상 횡령이라고 주장한다”는 반박을 내놓았다.

 

앞서 14일 검찰은 윤 의원을 불구속 기소했다. 당시 윤 의원은 자신의 업무상횡령 혐의에 대해 “검찰은 제가 모금에 개인명의 계좌를 사용한 것이 업무상횡령이라고 주장하지만 모금된 금원은 모두 공적인 용도로 사용됐고 윤미향 개인이 사적으로 유용한 바 없다”고 반박했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