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 (수)

  • 흐림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7.2℃
  • 흐림서울 23.6℃
  • 흐림대전 21.7℃
  • 흐림대구 20.5℃
  • 흐림울산 21.8℃
  • 흐림광주 23.0℃
  • 흐림부산 23.1℃
  • 흐림고창 22.6℃
  • 흐림제주 23.4℃
  • 흐림강화 22.2℃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20.6℃
  • 흐림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정치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국민의힘 쿠데타 세력” 발언 논란

- 국민의힘 이채익 “황희, 당직사병 신상공개한 것 사과해야”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국민의힘 쿠데타 세력” 발언...야당 반발
- 신원식 한기호 “국회에 들어온 쿠데타 세력 누구 말하는거냐”

URL복사

16일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서 모씨의 군 특혜 의혹을 제보한 당직사병 실명과 얼굴 사진을 공개한 데 대해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이 사과를 요구했다.

 

이채익 의원은 “법적 검토 결과 형법상 명예훼손죄이고 민사소송을 통해서도 손해배상이 충분히 가능하다. 황희 의원의 입장과 국민에 대한 사과표명을 듣고 청문회를 진행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국민의힘 의원들을 향해 “과거 군을 사유화하고 군에서 정치를 개입하고 했던 세력이 옛날에는 민가인 사찰하고 공작하고 쿠데타까지 일으키다 이제 그런게 안되니까 국회에 와서 공작을 한다”고 맹비난했다.

 

이 말에 국민의힘은 즉각 반발했다. 중장으로 수도방위사령관을 지냈던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은 홍영표 의원에게 “국회에 들어온 쿠데타 세력은 누구를 얘기하나. 들어와서 공작을 했다는 말씀은 무슨 말씀인가. 분명한 해명을 듣고 청문회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중장으로 육군교육사령관을 지낸 같은당 한기호 의원도 “나는 5.16때 육사생도였다. 우리를 쿠데타 세력이라고 한다면 오늘 청문회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야당에 거센 반발에 홍영표 의원은 “국방위가 초당적인 상임위가 돼야 한다는 뜻이었다. 쿠데타 ‘세력’이라고 했다. 두 분을 지목해서 쿠데타에 직접 참여했다고 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하면서 상황은 다소 진정되어 청문회가 재개됐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은 4선 의원으로 당 원내대표를 지낸 바 있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