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 (수)

  • 흐림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7.2℃
  • 흐림서울 23.6℃
  • 흐림대전 21.7℃
  • 흐림대구 20.5℃
  • 흐림울산 21.8℃
  • 흐림광주 23.0℃
  • 흐림부산 23.1℃
  • 흐림고창 22.6℃
  • 흐림제주 23.4℃
  • 흐림강화 22.2℃
  • 흐림보은 20.6℃
  • 흐림금산 20.6℃
  • 흐림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경제

“신용대출 총량 줄여라” 1%대 금리, 연봉2배 신용대출 사라진다

- 정부 “신용대출 총량 줄여야” 1% 신용대출 금리 사라진다
- 연봉 두 배까지 주던 대출도 사라질 듯
- 주택담보대출 금리도 상승추세

URL복사

16일 은행권에 따르면 금융당국이 시중은행에 신용대출 총량을 줄이라는 지침을 내리면서 은행들이 우대금리를 없애거나 낮추는 방식으로 금리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지난 10일 기준으로 5대 시중은행의 신용대출 금리는 1.85~3.75%(각 은행 신용대출 대표상품 기준) 수준이다. 각 은행에서 최저 금리로 대출을 받으려면 우대금리(금리할인)혜택을 최대한 받고자 하는데 우대금리는 해당 은행 계좌나 계열사 카드의 이용실적, 금융상품 가입 유무 등 다양한 부가 조건에 따라 부여된다.

 

우대금리 수준은 은행에 따라 다르지만 낮게는 0.6%에서 높게는 1%가 넘는다. 은행권은 우대금리 폭을 줄여서 신용대출 금리 수준을 높이면 대출 증가 속도를 늦출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연봉의 2배까지 한도가 설정됐던 신용대출 관행도 사라질 전망이다. 은행은 보통 신용대출을 연 소득의 100~150% 범위에서 이뤄지지만 특수직 등은 은행에서 연 소득의 200%까지 대출받는 경우가 적지 않다는 것이 은행 관계자의 설명이다.

 

지난 14일 금융감독원이 시중은행 부은행장(여신담당 그룹장급)들과 화상회의에서 “최고 200%에 이르는 신용대출 소득 대비 한도가 너무 많은 것 아니냐”는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KB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NH농협은행 등 시중 5개 주요 은행 중에서 우리은행을 제외한 4곳의 주택담보대출 신규취급액 기준 금리가 한달 전보다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은 기준금리의 상단과 하단이 모두 올랐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