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5 (화)

  • 맑음동두천 23.2℃
  • 맑음강릉 23.9℃
  • 박무서울 22.8℃
  • 맑음대전 23.3℃
  • 맑음대구 23.7℃
  • 맑음울산 25.6℃
  • 구름조금광주 23.4℃
  • 맑음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23.5℃
  • 구름많음제주 24.6℃
  • 맑음강화 22.3℃
  • 맑음보은 20.6℃
  • 맑음금산 22.4℃
  • 구름많음강진군 24.2℃
  • 맑음경주시 24.5℃
  • 맑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경제

코로나 “긴장풀렸다” 티웨이항공 인천-우한 노선 운항재개

- 티웨이항공, 16일부터 매주 1회 운항 시작
- 국토교통부 “우한 한중 기업인들 왕래 잦아...노선재개 요구커”
- “재확산 겪고도 벌써 긴장 풀렸나” 국민 반발

URL복사

15일 국토교통부가 14일 티웨이항공의 인천-우한 노선에 대해 운항허가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티웨이항공은 중국 지방정부의 방역확인증과 중국 민항국의 운항허가도 받았으며 16일부터 주 1회 운항을 시작한다.

 

앞서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5월 해당 노선의 운수권을 배분받아 올해 1월 21일부터 해당 노선에 신규취항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면서 운항을 시작하지 못했다.

 

중국 우한은 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되어 올해 1월 23일 국토교통부가 정기노선 운항을 전면금지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막혔던 인천과 중국 우한의 하늘 길이 1월 이후 8개월만에 열리게 됐다.

 

그러나 아직까지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지침을 시행중이고 재확산 피해를 입었던 우리나라의 현재 상황에서 코로나19 발원지와 다시 여객운항을 다시 시작한다는 것에 대한 반감은 큰 상황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우한이 공업도시다보니 한중 기업인들의 왕래가 잦은 곳이고 코로나19로 중단됐던 국제선 노선을 재개해 달라는 요구가 많았다. 더 많은 국제선 운항이 재개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으나 기업핑계로 “중국인들을 다시 입국시키고자 하는 것 아니냐”는 반발이 커지는 상황이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