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5 (화)

  • 맑음동두천 23.2℃
  • 맑음강릉 23.9℃
  • 박무서울 22.8℃
  • 맑음대전 23.3℃
  • 맑음대구 23.7℃
  • 맑음울산 25.6℃
  • 구름조금광주 23.4℃
  • 맑음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23.5℃
  • 구름많음제주 24.6℃
  • 맑음강화 22.3℃
  • 맑음보은 20.6℃
  • 맑음금산 22.4℃
  • 구름많음강진군 24.2℃
  • 맑음경주시 24.5℃
  • 맑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사회

북한인권정보센터, 통일부의 '북한인권실태조사'축소철회 기자회견 진행

- 통일부 올해초, 북한인권 실태조사 축소방침 전달
- 16일, 2~4시까지 기자회견. 현장은 언론사만 입장, 나머지는 유튜브로 시청 가능

URL복사

(사)북한인권정보센터(이사장 신영호)에 따르면 통일부는 올해 1월 센터의 북한인권실태조사에 대해 조사대상 규모를 기존보다 30% 축소하라는 방침을 전달한 데 이어, 3월에는 센터의 북한인권실태조사에 대한 전면적인 협조 중단 조치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센터가 지난 20여 년간 매년 진행해 온 하나원 입소 북한이탈주민 조사는 올해 1월부터 9월 현재까지 중단된 상태다.

 

이와 관련, 북한인권정보센터는 “2016년 북한인권법 제정으로 비로소 정부와 민간단체, 국제사회가 북한인권 개선을 위해 협력할 길이 열릴 것이라던 기대와 달리, 오히려 민간단체에 대한 정부의 간섭과 탄압이 강화되고 있는 게 작금의 현실”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특히 UN 등 국제사회의 비판에도 불구하고, 최근 통일부가 북한인권·탈북민 단체들을 대상으로 강행 중인 사무검사로 인해 민간영역의 북한인권 개선 활동은 더욱 위축되는 양상”이라며 “북한 정권이 가장 민감하게 여길 ‘북한인권 기록’을 사실상 정부가 독점하고 통제하겠다는 통일부의 북한인권실태조사 협조 중단 방침 역시 이 같은 일련의 흐름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고 지적했다.

 

지금까지 지속되어온 북한인권백서를 올해에도 힘겹게 내놓으면서 (사)북한인권정보센터는 “북한인권실태 조사 재개를 기약 없이 기다리면서 앞으로 북한인권백서 발간마저 중단될지 모른다는 무거운 마음으로 『2020 북한인권백서』를 내놓는다”고 밝혔다.

 

 

(사)북한인권정보센터의 북한인권기록보존소는 2007년 『북한인권통계백서』를 시작으로 14년간 매년 북한인권백서를 발간해왔으며 『2020 북한인권백서』에는 사건 78,798건, 인물 48,822명의 피해 정보를 수록했다.

 

(사)북한인권정보센터는 지난 12일, 『2020 북한인권백서』의 주요 내용과 특징을 발표함과 동시에 올해 초 통일부가 강행한 민간단체 ‘북한인권실태조사 중단 방침’의 철회를 촉구하는 입장을 표명하기 위해 『2020 북한인권백서』 발간 세미나 및 통일부의 민간단체 ‘북한인권실태조사’ 중단 방침 철회 촉구 기자회견을 가진다고 밝혔다.

 

 

행사 일시는 2020년 9월 16일(수) 오후 14시 ~ 16시이며 코로나19 방역에 협조하는 차원에서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현장 입장은 언론사 취재진에 한정하고 있어 관심있는 분들은 상위 이미지의 QR코드나  유튜브 ‘디비티비’ 에 접속하면 시청할 수 있다고 북한인권정보센터는 밝혔다.

https://www.youtube.com/channel/UCDT9evU8fkxmVNRD7Jk2uIQ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