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5 (화)

  • 흐림동두천 17.8℃
  • 구름조금강릉 19.0℃
  • 흐림서울 19.7℃
  • 흐림대전 20.0℃
  • 흐림대구 19.3℃
  • 구름많음울산 19.0℃
  • 흐림광주 19.6℃
  • 구름많음부산 21.0℃
  • 흐림고창 17.8℃
  • 흐림제주 21.8℃
  • 흐림강화 18.3℃
  • 흐림보은 16.4℃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17.4℃
  • 구름많음거제 19.8℃
기상청 제공

국제

러시아 푸틴, ‘퇴진위기’ 벨라루스 대통령에 군사 경제 지원 약속

- 벨라루스 루카셴코, 6연임 이후 정권퇴진 시위확산
- 최근 벨라루스 야권 지도자 모두 ‘납치’
- 루카셴코, 러시아에 사실상 도움요청...푸틴 수락

URL복사

14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대선 후 퇴진위기 속 정국 혼란을 겪고 있는 벨라루스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대통령을 만나 군사적 경제적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날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을 만나 회담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타스 인테르팍스 통신 등 현지 언론이 전했다.

 

외신에 따르면 이날 회담을 시작하며 푸틴 대통령이 “우리는 벨라루스인들이 스스로 외부의 조언이나 압력없이 서로 간의 대화를 통해 상황을 해결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벨라루스 사태에 서방개입은 안된다는 입장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푸틴은 최근 루카셴코 대통령이 제안한 개헌 작업은 논리적이고 시의적절한 것이라고 말하면서 벨라루스는 러시아의 가장 가까운 동맹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옛 소련권 국가 군사협력체 ‘집단안보조약기구(CSTO)' 내에서 의무를 포함하여 벨라루스에 대한 모든 의무를 철저히 이행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특히 푸틴 대통령은 최근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펜데믹 등으로 심각한 재난 상황을 겪고 있는 벨라루스에 15억 달러(약1조 7천억원)의 차관까지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이 벨라루스의 정국 혼란 사태와 관련하여 훌륭하게 처신해준데 대해 감사를 표했다.

 

 

프로필 사진
고영찬

안녕하세요. 보도본부장 고영찬입니다.




포토뉴스

더보기



외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